임병택 시흥시장, "'시화호 세계화'를 실현하도록 다 함께 힘을 모으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시흥=강대웅 기자
입력 2024-02-22 16:34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임병택 시흥시장이 "시화호는 시화호 권역뿐 아니라 국가 브랜드로 확장될 수 있는 충분한 가치를 지닌 곳인 만큼, 시화호 의제를 국가적 차원으로 격상시키는 것은 물론, '시화호 세계화'를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다 함께 힘을 모으자"라고 강조했다.

    시화호권 정책협의회는 시화호를 중심으로 개발과 보전이 이뤄지고 있는 3개 자치단체(시흥·안산·화성)와 한국수자원공사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시화호의 환경적, 역사·문화적, 사회·경제적 가치에 주목하고 시화호의 미래를 위한 비전에 함께 공감하며 '시화호 조성 30주년 기념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 글자크기 설정
  • 시흥시, 시화호 세계화 이루자 '2024 시화호의 해 선포'

사진 왼쪽부터 박세훈 한국수자원공사 도시본부장 이민근 안산시장 손임성 화성시 부시장 임병택 시흥시장이 시화호 조성 30주년 BI 조형물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시흥시
(사진 왼쪽부터) 박세훈 한국수자원공사 도시본부장, 이민근 안산시장, 손임성 화성시 부시장, 임병택 시흥시장이 시화호 조성 30주년 BI 조형물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시흥시]

임병택 시흥시장이 “시화호는 시화호 권역뿐 아니라 국가 브랜드로 확장될 수 있는 충분한 가치를 지닌 곳인 만큼, 시화호 의제를 국가적 차원으로 격상시키는 것은 물론, ‘시화호 세계화’를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다 함께 힘을 모으자”라고 강조했다.

경기 시흥시는 22일 경기 화성에 있는 한국수자원공사(K-water) 송산글로벌교육연구센터에서 열린 ‘제9차 시화호권 정책협의회’에서 ‘2024 시화호의 해’ 선포식이 열렸다.

제9차 시화호권 정책협의회 자리에는 임병택 시흥시장, 이민근 안산시장, 손임성 화성시 부시장, 박세훈 한국수자원공사 도시본부장을 비롯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시화호권 정책협의회는 시화호를 중심으로 개발과 보전이 이뤄지고 있는 3개 자치단체(시흥·안산·화성)와 한국수자원공사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시화호의 환경적, 역사·문화적, 사회·경제적 가치에 주목하고 시화호의 미래를 위한 비전에 함께 공감하며 ‘시화호 조성 30주년 기념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시화호 조성 30주년 기념사업’은 환경오염을 극복해 낸 시화호를 세계 속의 시화호로 도약하기 위해 시화호권역 기관이 함께 추진하는 공동사업이다.

기념사업은 시화호 브랜딩을 비롯해 학술·포럼 개최, 기록화·교육 운영, 해양레저 행사, 시민 참여 축제 운영 등으로 진행된다.

이날 선포식은 ‘2024 시화호의 해’ 선언문 발표와 시화호 공동브랜드(BI)를 활용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것으로 진행됐다.

먼저, 선언문 발표는 시화호의 가치확산과 세계 속의 시화로도 도약하는 원년으로서의 ‘2024 시화호의 해’를 선포하는 것으로 선언문에는 △환경친화적이며 지속 가능한 발전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 △미래세대를 위한 교육 및 투자에 대한 책임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이어 시화호 공동브랜드를 상징화한 조형물을 이용한 퍼포먼스를 통해 ‘기적을 넘어 기회로!’라는 슬로건을 제시하고, 시화호가 지닌 무한한 꿈과 도전을 표현한 브랜드 정체성에 관해 설명했다.

시흥시는 이번 선포식을 기점으로, 기념사업 추진을 본격화하고 각 기관과 지속적인 공조 체계를 구축해 시화호를 세계적인 모범사례로 브랜드화하는 가치 확장에 힘쓸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