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배추·무 8000t 추가 비축…사과·배 할인에 166억원 투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서 기자
입력 2024-02-19 11:3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설 이후에도 장바구니 물가가 높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농식품부는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한훈 차관 주재로 '농식품 수급상황 확대 점검회의'를 열고 관계기관·유통업계와 명절 이후 농축산물 수급 동향과 가공식품·외식물가 상황을 점검했다.

    한 차관은 이날 "설 명절 이후 배추·무 등 노지채소와 축산물은 비교적 안정적인 수급 상황을 유지하고 있으나 지난해 생산 감소와 기상 영향으로 사과·배 등 과일류와 시설채소의 가격은 높은 상황"이라면서 "농식품부는 설 명절 이후 농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수급 상황을 매일 점검하고 국내·외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설정
  • 한훈 차관 주재 '농식품 수급상황 확대 점검회의'

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사진농림축산식품부
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설 이후에도 장바구니 물가가 높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농식품부는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한훈 차관 주재로 '농식품 수급상황 확대 점검회의'를 열고 관계기관·유통업계와 명절 이후 농축산물 수급 동향과 가공식품·외식물가 상황을 점검했다. 

한 차관은 이날 "설 명절 이후 배추·무 등 노지채소와 축산물은 비교적 안정적인 수급 상황을 유지하고 있으나 지난해 생산 감소와 기상 영향으로 사과·배 등 과일류와 시설채소의 가격은 높은 상황"이라면서 "농식품부는 설 명절 이후 농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수급 상황을 매일 점검하고 국내·외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생산자단체·유통업체 등과 협력해 소비자 물가 부담 완화를 위한 할인 행사를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농식품부는 3~5월 배추·무 수급 불안에 대비해 배추 2000t과 무 6000t 비축에 나설 방침이다. 또 사과와 배는 농협 등의 저장물량을 6월까지 분산 출하하고 올해 생산 안정을 위해 생육관리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한다.

토마토와 오이 등 시설채소는 도매시장 출하비를 지원하고 딸기는 비정형과 할인 특판행사를 추진한다. 참외는 품질 향상을 위해 영양제 공급을 추진한다.

과일류의 국내 공급 부족 완화를 위해서는 할당관세 물량을 신속하게 도입하고 대체과일이 본격적으로 출하되는 5월 전까지 166억원을 투입해 사과와 배를 중심으로 할인 지원에 나선다. 물가 가중치가 높은 소고기와 돼지고기는 한우와 한돈자조금을 통해 할인행사를 지속 추진한다.

한 차관은 "농식품부는 설 이후에도 농식품 물가 안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