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출신' 강영석 복지국장 "'의협' 회원이라 부끄러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윤영 수습기자
입력 2024-02-19 10:36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의사 출신 강영석 전북특별자치도 복지여성국장이 정부 의대 정원 확대에 맞서 집단행동에 나선 대한의사협회(의협)를 향해 "회원임을 부끄럽게 생각하며, 더는 회비도 납부하지 않을 것"이라고 쓴소리를 남겼다.

    18일 강 국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어떻게 우리 국민께! 의사는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의로운 사명을 가진다"는 말을 시작으로 의협의 집단행동을 강하게 비판했다.

    강 국장은 "때론 정권과 정책에 불만족이 있을 수 있고, 개선을 위해 다양한 집단행동도 가능하다"며 "수단과 방법이 우리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거나 등지는 것이라면 절대 정당하다고 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 글자크기 설정
  • 개선 위해 집단행동 가능해...다만 방법·수단 잘못

  • "국민과 함께할 방법 있을 것"...신뢰 잃지 않기를

강영석 전북 특별자치도 복지여성국장 [사진=연합뉴스]
강영석 전북 특별자치도 복지여성국장 [사진=연합뉴스]

의사 출신 강영석 전북특별자치도 복지여성국장이 정부 의대 정원 확대에 맞서 집단행동에 나선 대한의사협회(의협)를 향해 "회원임을 부끄럽게 생각하며, 더는 회비도 납부하지 않을 것"이라고 쓴소리를 남겼다.

18일 강 국장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어떻게 우리 국민께! 의사는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의로운 사명을 가진다"는 말을 시작으로 의협의 집단행동을 강하게 비판했다.

강 국장은 "때론 정권과 정책에 불만족이 있을 수 있고, 개선을 위해 다양한 집단행동도 가능하다"며 "수단과 방법이 우리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거나 등지는 것이라면 절대 정당하다고 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분명 국민과 함께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며 "제발 우리 국민께 신뢰를 잃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지금과 같은 방법이라면 저는 의협 회원임을 부끄럽게 생각하며, 더는 회비 납부도 거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강영석 의원 페이스북
[사진=강영석 의원 페이스북]

강 국장은 지난해 11월에도 정부의 의사 인력 양성 방안에 반대하는 의협에 쓴소리를 냈다.

그는 국립의전원 설립을 통한 의사 인력 양성 활용에 반대하는 의협에 "이 사안은 의협이 목숨 걸 결사의 문제도 아니며, 자존심을 걸고 지켜내야 할 옳고 그름의 문제도 아니다"라며 "국가와 국민이 선택하면 (의사들이) 힘을 보태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강 국장은 "대한민국은 의료에 대한 수요 증가로 국민에게 더 많은 의사가 필요하며 과중한 업무량에 지쳐 신뢰를 잃어가는 의사에게도 동료가 더 필요하다"면서 "의사 증원과 처우·제도 개선을 병행하면 국민과 의사 모두에게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