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강인 내분 '음모론' 솔솔...日 "정몽규·클린스만이 제보? '대형 스캔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4-02-15 08:55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손흥민과 이강인을 중심으로 내분이 발생한 가운데, 음모론까지 등장하고 있다.

    일본 스포츠 전문 매체 히가시스포는 14일 "손흥민과 이강인의 내분과 관련해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제보했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클린스만 감독과 정 회장이 본인들의 입장을 지키기 위해 내분 정보를 누설했다는 이야기다"라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설정
위르겐 클린스만왼쪽 감독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사진연합뉴스
위르겐 클린스만(왼쪽) 감독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손흥민과 이강인을 중심으로 내분이 발생한 가운데, 음모론까지 등장하고 있다.

일본 스포츠 전문 매체 히가시스포는 14일 "손흥민과 이강인의 내분과 관련해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과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제보했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클린스만 감독과 정 회장이 본인들의 입장을 지키기 위해 내분 정보를 누설했다는 이야기다"라고 덧붙였다.
 
요르단전 사이가 나빠보이는 손흥민왼쪽과 이강인 사진연합뉴스
요르단전 사이가 나빠 보이는 손흥민(왼쪽)과 이강인 [사진=연합뉴스]

이날 영국 매체 더선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요르단과의 경기를 앞두고, 전날 저녁 식사 자리에서 손흥민과 젊은 선수들의 다툼이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당시 이강인과 설영우, 정우영 등 어린 선수들은 저녁 식사를 먼저 하고 나가 탁구를 쳤다. 손흥민은 내부 결속을 다지는 저녁 식사 자리를 빨리 는 어린 선수들을 못마땅하게 여겼다.

이에 손흥민은 이들을 찾아가 제지하려 했지만, 젊은 선수들은 말을 듣지 않았다. 격분한 손흥민이 이강인의 멱살을 잡았고, 이강인은 주먹으로 맞대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남은 선수들이 손흥민과 이강인을 말리는 과정에서, 손흥민은 손가락 2개가 탈구되는 부상을 입었다. 결국 손흥민은 손가락에 붕대를 감은 채 요르단전을 뛰어야만 했다.

상당히 구체적인 내용이기에, 일부 누리꾼들은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 관계자들의 핵심 증언이 없다면 저러한 내용이 밝혀지기 어렵기 때문이다. 심지어 최초 보도가 한국 매체가 아닌 영국 매체 '더선'이라는 점에서도 의구심이 남는다.
  
특히나 현재 대한축구협회는 위기를 맞은 상황이다. 4강전에서 처참한 경기력을 보여준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축구 팬들에 이어 정치권에서까지 퍼져나오고 있으며, 정 회장은 지난 13일 서민민생대책위원회로부터 배임 혐의로 고발까지 당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이번 사태의 모든 책임을 물어 클린스만 감독을 해임할 때 위약금을 비롯해 해임하지 않을 시 2년 반 동안 지불해야 할 금액, 처음 계약 후 지급한 금액도 공금임에도 피고발인의 이방적인 연봉 결정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클린스만 감독의 연봉은 29억원이며, 경질할 경우 남은 연봉을 전액 보전해야 해 70억원 상당의 위약금을 물어줘야 한다. 클린스만 감독은 북중미 월드컵 본선이 끝나는 오는 2026년 7월까지 계약돼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