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 안 하면 가족 죽어" "로또 당첨은 부적 써야…" 무속인 커플이 벌인 농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노유진 기자
입력 2024-02-13 16:14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굿을 하지 않으면 죽게 된다고 겁을 주거나 로또 당첨이 되려면 부적을 사야 한다는 등 피해자들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인 무속인 연인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들은 2022년 8월부터 광주 서구 쌍촌동에서 점집을 운영하며 9회에 걸쳐 피해자 3명에 부적 구매 비용 2천여만원을 받아 가로채고 2억원 상당 차용증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본인들에게도 당첨 번호를 알려주면 무엇이든 하겠다고 요청하자 A씨는 연인인 B씨와 이들의 돈을 빼먹을 궁리를 했고 이후 A씨는 1장당 250여만원의 부적을 구매하라고 지시했다.

  • 글자크기 설정
  • SNS로 피해자 유인해 사기 친 무속인 연인

  • 2천만원 현금에 2억 차용증까지…"신내림 받은 진짜 무속인" 주장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픽사베이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픽사베이]
굿을 하지 않으면 죽게 된다고 겁을 주거나 로또 당첨이 되려면 부적을 사야 한다는 등 피해자들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인 무속인 연인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13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사기·공갈 혐의로 30대 무속인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A씨와 연인 관계인 20대 B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2022년 8월부터 광주 서구 쌍촌동에서 점집을 운영하며 9회에 걸쳐 피해자 3명에 부적 구매 비용 2천여만원을 받아 가로채고 2억원 상당 차용증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본인이 찍어준 번호로 점집 이용객 1명이 로또 1등에 당첨됐다는 게시글을 올렸는데 이를 보고 피해자들이 연락해 온 것. 본인들에게도 당첨 번호를 알려주면 무엇이든 하겠다고 요청하자 A씨는 연인인 B씨와 이들의 돈을 빼먹을 궁리를 했고 이후 A씨는 1장당 250여만원의 부적을 구매하라고 지시했다. 또 신에게 정성을 들이기 위해서는 이 부적을 자신이 지정한 야산에 묻고 4주 후 불태우라는 구체적인 명령도 내린 것으로 드러났다. 한 달간의 노력이 물거품이 되지 않도록 타인에게 누설해서는 안 된다는 나름의 주의 사항까지 곁들었다. 이를 감쪽같이 믿은 피해자들은 택배로 건네받은 부적을 8차례에 걸쳐 야산 곳곳에 파묻었고 부적 구매 비용으로만 2천여만원을 A씨 계좌로 이체했다.

그 사이 피해자들 몰래 야산으로 간 A씨는 범행을 감추려고 피해자들이 묻어놓은 부적을 파헤치기도 했다. 또 잇따른 낙첨 소식으로 피해자들의 의심을 우려한 A씨는 "내가 지정한 장소에 묻지 않아 복권에 당첨되지 않은 것"이라며 뻔뻔하게 나왔다.

동시에 '굿을 하지 않으면 하반신 마비가 오고 가족이 죽게 된다'라며 피해자들에게 굿판 명목으로 2억원 상당 차용증을 뜯어냈다.

낙첨에 이어 차용증을 써줬는데도 굿판이 열리지 않자 이를 수상하게 여긴 피해자들은 지난해 4월 고소장을 제출했고 경찰에 의해 이들의 범행이 드러났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동종 전과로 벌금형을 받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여죄 여부를 조사 중이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나는 신내림을 받은 진짜 무속인"이라는 취지로 진술하며 범행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