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10일 수출 전년 대비 15% 감소…반도체 수출은 42% 늘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4-02-13 09:34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이달 초순 수출이 1년 전보다 10% 넘게 감소했다.

    1~10일 기준으로 반도체 수출이 40% 넘게 증가한 건 2021년 11월(45.2%) 이후 처음이다.

    반도체 월간 수출액은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 중이다.

  • 글자크기 설정
인천 중구 인천컨테이너터미널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인천 중구 인천컨테이너터미널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달 초순 수출이 1년 전보다 10% 넘게 감소했다. 반면 반도체 수출은 40% 넘게 늘며 뚜렷한 회복세를 보였다.

13일 관세청에 따르면 2월 1∼1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150억11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14.6% 감소했다. 다만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1.7% 늘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6.5일로 지난해(8.5일)보다 이틀 적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2.2% 늘었다. 1~10일 기준으로 반도체 수출이 40% 넘게 증가한 건 2021년 11월(45.2%) 이후 처음이다. 반도체 월간 수출액은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 연속 플러스(+)를 기록 중이다.

반면 석유제품(-21.0%), 승용차(-36.3%), 철강제품(-23.6%), 선박(-35.6%) 등 주요 품목 대부분은 수출이 감소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으로의 수출은 20.3% 감소했다. 미국에 대한 수출도 12.4% 감소했다. 다만 대미 수출액은 28억4400만 달러로 대중 수출액(28억1700만달러)을 웃돌았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170억1200만 달러로 24.6%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20억100만 달러 적자였다. 지난달 같은 기간에는 30억900만 달러 적자였다.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달까지 8개월째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