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기성용, 모두 30세 대표팀 떠나…손흥민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나선혜 수습기자
입력 2024-02-08 17:13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 여론에 이어 '캡틴' 손흥민의 거취와 관련된 발언에 축구계가 복잡해졌다.

    손흥민은 요르단전 이후 인터뷰에서 "내가 앞으로 대표팀을 할 수 있을지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0-2로 완패했다.

  • 글자크기 설정
지난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고개를 숙인 채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요르단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이 고개를 숙인 채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 여론에 이어 '캡틴' 손흥민의 거취와 관련된 발언에 축구계가 복잡해졌다. 손흥민은 요르단전 이후 인터뷰에서 "내가 앞으로 대표팀을 할 수 있을지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7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0-2로 완패했다. 한국은 경기 내내 요르단에 끌려다녔으며 유효슈팅을 한 개도 날리지 못하는 처참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주장 손흥민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직후 허탈한 표정을 지으며 한곳에 그대로 서 있었다. 이내 울먹거리더니 손으로 얼굴을 감쌌다. 요르단 선수들, 골키퍼 조현우, 코치 차두리까지 와서 위로했지만 위로가 되지 않는 모습이었다. 

다시 토트넘으로 돌아갈 때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고개를 푹 숙인 채 터덜터덜 공항을 나섰다. 그도 그럴 것이 올해로 31살인 손흥민에게 이번 아시안컵은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컸다. 연장까지 간 경기에서도 대표팀 동료들에게 "이런 기회 자체가 쉽게 오는 게 아니다. 연장까지 힘들게 이끌고 왔는데 여기서 또 놓칠 거냐. 한번 잘 생각해 보라"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우승에 대한 의지는 강했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인터뷰를 진행 중인 손흥민 사진연합뉴스TV
아시안컵 요르단전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인터뷰를 진행 중인 손흥민 [사진=연합뉴스TV]

4강에서 탈락한 뒤 손흥민은 처음으로 대표팀에서 거취와 관련된 발언을 했다. 손흥민은 "내가 먼저 앞으로 대표팀을 계속할 수 있을지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뒤이어 "감독님이 저를 생각 안 하실 수도 있고 앞으로 미래는 잘 모르기 때문"이라며 자신의 의도를 설명했으나 이번 발언은 이전과 달랐다. 

당장 손흥민이 대표팀에서 은퇴하겠다는 것은 아니나 이전 대표팀 주장들이 모두 큰 대회를 끝으로 은퇴를 발표했기 때문에 더 이목이 쏠린다. 

박지성은 지난 2011년 카타르 아시안컵 이후 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이때 그의 나이는 손흥민보다 한 살 어린 30세였으나 고질적인 무릎 부상이 대표팀 은퇴를 앞당겼다. 

기성용도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이후 은퇴를 발표하며 대표팀을 떠났다. 

손흥민은 카타르 현지에서 소속팀 토트넘으로 바로 복귀했다. 복귀 후 그는 자신의 SNS에 "경기를 마치고 런던으로 돌아오는 발걸음이 무겁고 아쉬웠지만 잘 도착했다"며 "제가 주장으로서 부족했고 팀을 잘 이끌지 못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많은 사랑 주셔서 응원해 주셔서 대한민국 축구선수임이 자랑스럽다.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심경을 전했다.  
 
안타까움 감추지 못하는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아시안컵 요르단전 후 경기장에서 안타까움 감추지 못하는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