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도지사, 반도체 수요 증가 대비해 인력양성 적극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춘천=강대웅·정성주 기자
입력 2024-02-07 16:1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가 7일 원강수 원주시장, 허장현 강원테크노파크 원장과 함께 경기 평택시 고덕면 여염리에 위치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반도체 생산 현장을 견학했다.

    박승희 삼성전자 사장은 "정부에서 용인에 집중투자할 계획을 가지고 있지만, 그곳의 조성이 완료될 즈음에는 인력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므로, 강원도의 반도체 인력양성사업은 중장기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며 "지난번 강원도와 삼성 측이 체결한 MOU에 따른 인력양성 협력사업을 흔들림 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는 "반도체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반도체 교육센터를 비롯해 3대 테스트베드 등 반도체관련 4개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 중" 이라며 "삼성 측 의견대로 반도체 수요 증가에 대비해 인력양성을 적극 추진중이고, 올해부터 반도체 교육센터가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설정
  • 강원도-삼성, 반도체 인력양성 위해 협력관계 강화

사진강원도
김진태 도지사가 원강수 원주시장, 허장현 강원테크노파크 원장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강원도]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가 7일 원강수 원주시장, 허장현 강원테크노파크 원장과 함께 경기 평택시 고덕면 여염리에 위치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반도체 생산 현장을 견학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는 메모리와 시스템 반도체, 칩 설계부터 생산, 후공정까지 모두 아우르는 삼성전자 반도체의 전초기지로 통하는 곳이자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로 현재 1~3공장이 들어섰고 미래 반도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4공장과 5공장이 건설 중이다.

삼성 측에서는 박승희 CR담당사장, 남석우 DS부문 제조&기술담당 사장 등 임직원이 강원 방문단을 맞이했고, 회사소개, 반도체 전시관 견학 및 생산라인 투어 등 직접 안내하며 전 일정을 함께 했다.

먼저, 김 지사는 방명록에 “세계 최고, 세계 최대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의 발전을 강원도민과 함께 응원합니다. ”라고 적으며 도민을 대표해 삼성전자의 발전을 응원하는 문구를 남겼다.

이후, 사무동 1층 반도체 전시관으로 자리를 옮겨 국내 반도체의 역사와 반도체 생산 공정을 직접 견학하며 도와 삼성전자는 반도체 산업과 기술동향, 기업의 생산 환경 및 투자여건 등에 대한 의견을 서로 나눴다.

김 지사와 삼성전자의 만남은 지난 해 3월부터 시작해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작년 3월 도청에서 있었던 박승희 삼성전자 사장과 면담에서 삼성 측에서는 도가 추진하는 반도체 인재육성에 큰 관심을 표명하며 인재 육성을 위해 다양한 협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고, 10월 도청에서 반도체 산업 발전·인력양성 협력 협약식을 맺고 실무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런 의미에서 이번 만남은 앞으로 반도체 인력양성을 위해 강원-삼성 간의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특히, 이번 만남에서 강원과 삼성은 7월 원주시 학성동에 개소 예정인 반도체 임시교육센터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교육과정 운영, 취업지원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박승희 삼성전자 사장은 “정부에서 용인에 집중투자할 계획을 가지고 있지만, 그곳의 조성이 완료될 즈음에는 인력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므로, 강원도의 반도체 인력양성사업은 중장기적으로 큰 의미가 있다”며 “지난번 강원도와 삼성 측이 체결한 MOU에 따른 인력양성 협력사업을 흔들림 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는 “반도체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반도체 교육센터를 비롯해 3대 테스트베드 등 반도체관련 4개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 중” 이라며 “삼성 측 의견대로 반도체 수요 증가에 대비해 인력양성을 적극 추진중이고, 올해부터 반도체 교육센터가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지난해 10월 김 지사가 직접 발표한 인력양성, 테스트베드 구축, 부지조성, 투자유치 등 4가지 반도체 육성전략을 기반으로, 반도체 4대 거점 국비사업을 확보하고 반도체 기업 3개사와 투자협약을 체결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김 지사는 동행한 실무진에게 현장 견학을 한 만큼 강원형 반도체 산업 생태계 조성 계획을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다듬어 줄 것을 주문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