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암 치료기' 부산 기장에··· 서울대병원, 중입자치료센터 '첫 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4-02-07 16:00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부산 기장에 '꿈의 암 치료'로 불리는 중입자치료센터가 건립된다.

    2016년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중입자가속기 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완공된 건물을 토대로, 회전 갠트리 치료실 증축, 진료실 및 치료실 리모델링, 가속기실 설비 시공 등을 진행해 치료 공간을 최적화할 계획이다.

    중입자치료센터는 2027년 하반기에 개원 예정이며 △환자 진료 영역 △고정빔 치료실 △회전 갠트리 치료실 △가속기실 △기타 연구·실험실 등으로 구성된다.

  • 글자크기 설정
  • 2027년 하반기 개원

왼쪽부터 김태연 장안읍발전위원회위원장 이용훈 UNIST 총장 정종복 기장군수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김영태 서울대병원장 정동만 국회의원기장군 박우식 기장군의회의장 박경오 서울대병원 상임감사 우홍균 서울대병원 중입자가속기사업단장·암진료부원장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은 7일 부산시 기장 중입자치료센터 가속기실에서 ‘기장 중입자치료센터 증축 및 리모델링 공사 착공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김태연 장안읍발전위원회위원장, 이용훈 UNIST 총장, 정종복 기장군수,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김영태 서울대병원장, 정동만 국회의원(기장군), 박우식 기장군의회의장, 박경오 서울대병원 상임감사, 우홍균 서울대병원 중입자가속기사업단장·암진료부원장이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서울대병원]
 
부산 기장에 ‘꿈의 암 치료’로 불리는 중입자치료센터가 건립된다.

서울대병원은 7일 부산시 기장 중입자치료센터 가속기실에서 ‘기장 중입자치료센터 증축 및 리모델링 공사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중입자치료는 높은 치료 효과와 낮은 부작용으로 최첨단 암치료 기술이라고 평가받는다. 다만 국내에는 수도권 1곳 밖에 없어 비수도권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이 제한됐었다.

기장에 들어서는 중입자치료센터는 지하 2층~지상 2층, 연면적 1만3657㎡(4100평) 규모로 건립되며, 총공사비는 약 250억원에 달한다. 2016년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중입자가속기 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완공된 건물을 토대로, 회전 갠트리 치료실 증축, 진료실 및 치료실 리모델링, 가속기실 설비 시공 등을 진행해 치료 공간을 최적화할 계획이다.

중입자치료센터는 2027년 하반기에 개원 예정이며 △환자 진료 영역 △고정빔 치료실 △회전 갠트리 치료실 △가속기실 △기타 연구·실험실 등으로 구성된다.

병원 측은 개원 후 전립선암을 비롯해 두경부암, 췌장암, 간암, 폐암, 육종 등 다양한 암종을 대상으로 환자를 치료할 예정이다. 특히 X-선 치료 기법으로 부작용이 심할 것으로 예상되는 환자 및 난치성 암종 환차 치료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김영태 병원장은 “최첨단 기술과 해당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인 서울대병원 중입자치료센터는 암 진단 및 치료 분야에서 연구와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며 “서울대병원은 체계적인 기장 중입자치료센터 개원 준비와 함께 다양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 난치성 암 치료를 통한 국민 건강 증진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