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日 두부바, 출시 이후 5800만개 팔렸다...매출도 껑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4-02-07 09:45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일본 3대 메이저 편의점에서 건강 간식으로 자리매김한 풀무원의 식물성 단백질 제품 '두부바'가 현지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흥행몰이를 하고 있다.

    일본 3대 메이저 편의점인 세븐일레븐, 훼미리마트, 로손의 총 3만여개 점포에서 하루 평균 8여만개가 판매되는 셈이다.

    두부바는 지난 2020년 11월 풀무원 일본법인 아사히코가 첫선을 보인 식물성 단백질 식품으로, 제품 1개당 10g의 단백질 함량이 주는 포만감과 단단하고 쫄깃한 식감으로 현지에서 건강 간식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 글자크기 설정
  • 일본 법인 아사히코, 매출 최근 2년 간 3.4배 성장

풀무원 두부바사진풀무원
풀무원 두부바 매출 추이.[사진=풀무원]
일본 3대 메이저 편의점에서 건강 간식으로 자리매김한 풀무원의 식물성 단백질 제품 ‘두부바’가 현지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흥행몰이를 하고 있다. 

풀무원은 일본법인 아사히코에서 지난 2020년 말 출시한 두부바의 매출이 최근 2년 간 3.4배 성장하고 누적 판매량이 약 5800만개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일본 3대 메이저 편의점인 세븐일레븐, 훼미리마트, 로손의 총 3만여개 점포에서 하루 평균 8여만개가 판매되는 셈이다. 

두부바는 지난 2020년 11월 풀무원 일본법인 아사히코가 첫선을 보인 식물성 단백질 식품으로, 제품 1개당 10g의 단백질 함량이 주는 포만감과 단단하고 쫄깃한 식감으로 현지에서 건강 간식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3050세대’ 남성을 중심으로 식사 대용, 운동 후 단백질 섭취, 건강 안주 등으로 폭 넓게 소비되고 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두부바는 출시 약 1년 만에 누적 판매 1000만개를 돌파했다. 이후 6개월 만에 2000만개 누적 판매량을 기록하며 고속장을 이어오다 올해 1월 말엔 총 5800만개를 넘어서며 6000만개 달성을 목전에 두고 있다. 

풀무원은 늘어나는 두부바 수요를 맞추기 위해 2022년 1월, 지난해 3월 두 차례에 걸쳐 현지 공장 생산 라인을 확충했다. 올해 3월엔 추가 증설을 통해 생산 능력을 기존 월 218만개에서 월 300만개까지로 끌어 올릴 계획이다.

풀무원은 현지인 입맛에 맞는 두부바 신제품을 꾸준히 출시,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운영 중이다. 자체 브랜드로는 감칠맛 다시마, 바질 솔트, 연근과 완두콩, 군고구마 등 총 4종을 판매 중이다. 

이케다 미오 아사히코 대표는 “두부바는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고 효율적으로 단백질을 즐길 수 있어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선택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현지 입맛에 맞는 신제품 개발 및 카테고리 확대를 통해 두부바의 매출 비중을 일본법인 전체 매출의 30%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