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수익 지연… 목표가 ↓"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민철 기자
입력 2024-02-07 09:14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키움증권은 7일 기업분석 보고서를 통해 SK이노베이션 4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크게 밑돌았고 배터리 수익성 개선 시점이 늦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익 기여도 비중이 작은 배터리 수익성 개선이 전체 기업가치(EV) 상승을 이끌 수 있지만, 리튬가격 하향 안정화 전망, 전방 EV 성장 둔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비중 증가 및 위탁생산(OEM) 투자 지연 등 리스크가 있다.

    정 연구원은 "SK이노베이션은 주가순자산비율(PBR)이 하락하는 정유산업에서 신재생에너지인 배터리사업으로 전환에 따라 그간 PBR 하락 국면을 비껴나 있었다"며 "당분간 실적은 정유, 석유, 화학, 윤활 등에서 창출되며 정유주로 평가받을 가능성이 있어 정유 업종 PBR 할인(0.51x)을 감안한다"고 설명했다.

  • 글자크기 설정
사진SK이노베이션
[사진=SK이노베이션]

키움증권은 7일 기업분석 보고서를 통해 SK이노베이션 4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크게 밑돌았고 배터리 수익성 개선 시점이 늦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목표 주가를 11만6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보다 보수적 대응을 의미하는 'market-perform'으로 하향 조정했다.

정경희 키움증권 연구원은 "SK이노베이션 4분기 실적에서 이익기여도가 큰 석유와 화학은 마진 하락, 재고 평가손, 래깅 효과로 이익이 급감했고 기여도가 작지만 중요한 배터리는 여전히 영업손실 구간에 머물렀다"며 "실망스러운 분기 실적"이라고 평했다.

그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의 2024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할 전망이다. 이익 기여도 비중이 작은 배터리 수익성 개선이 전체 기업가치(EV) 상승을 이끌 수 있지만, 리튬가격 하향 안정화 전망, 전방 EV 성장 둔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비중 증가 및 위탁생산(OEM) 투자 지연 등 리스크가 있다.

정 연구원은 "SK이노베이션은 주가순자산비율(PBR)이 하락하는 정유산업에서 신재생에너지인 배터리사업으로 전환에 따라 그간 PBR 하락 국면을 비껴나 있었다"며 "당분간 실적은 정유, 석유, 화학, 윤활 등에서 창출되며 정유주로 평가받을 가능성이 있어 정유 업종 PBR 할인(0.51x)을 감안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