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 종합] 한국, 요르단과 '팽팽'...'빛현우' 덕분에 0-0으로 마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4-02-07 00:51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요르단과 팽팽한 경기를 펼치고 있다.

    그러나 전반 14분 요르단의 빠른 역습이 나왔고, 황인범이 백태클로 제지했다.

    전반 17분에는 조현우가 요르단의 중거리 슈팅을 막아냈다.

  • 글자크기 설정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요르단과 팽팽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7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요르단과 4강전에서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이날 최전방에는 손흥민이 나섰다. 손흥민의 옆에는 황희찬과, 이강인이 받쳤다. 중원에는 박용우와 황인범, 이재성이 출격했고, 포백은 김영권과 정승현, 설영우, 김태환이 이뤘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요르단이 매섭게 공격을 퍼부었다.  한국 대표팀은 천천히 수비진을 가다듬으며 기회를 엿봤다.

전반 10분이 지나자 점차 한국 대표팀도 공격을 이어가며 반격을 시작했다. 그러나 전반 14분 요르단의 빠른 역습이 나왔고, 황인범이 백태클로 제지했다. 황인범은 옐로카드를 받게 됐다.

전반 17분에는 조현우가 요르단의 중거리 슈팅을 막아냈다. 전반 25분에도 조현우가 또 한번의 슈퍼 세이브를 기록하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한국 수비진은 패스 미스를 하는 등 요르단의 공세에 다소 당황하기까지 했다.

전반 28분 설영우가 페널티킥을 유도하며 선제골의 기회를 잡는 듯했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 결과 판정이 번복되며 경기가 재개됐다.

전반 31분 이재성이 헤더를 날려봤으나, 골포스트에 맞는 불운을 겪었다.
 
조현우가 대한민국을 살렸다 사진연합뉴스
골키퍼 조현우가 대한민국을 살렸다. [사진=연합뉴스]

전반 41분 요르단의 발 빠른 역습이 또 한 번 나왔지만, 조현우가 두 번의 공격을 집중력을 잃지 않고 막아냈다. 자칫하면 순식간에 실점할 수 있는 순간이었다.

요르단 에흐산 하다드는 전반 추가시간 황희찬에게 위험한 플레이를 해 옐로카드를 받았다.

이후 양 팀은 서로 공격을 주고받았음에도 전반전 선취 득점은 실패했다. 특히 한국 대표팀으로선 전반 종료 직전 설영우의 패스를 받은 황인범의 슈팅이 허공으로 뜬 것이 뼈아팠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