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심판 예민했는데…日 누리꾼 "한국, 반칙 안 하면 못 이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나선혜 수습기자
입력 2024-01-16 15: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바레인전 3대1로 승리한 韓

  • 경고 카드 5개 받으며 '비상'

  • 일본 일각서 "한국이 경기 추악하게 운영"

사진연합뉴스
지난 15일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은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E조 첫 번째 경기인 바레인전에서 주심에게 경고 카드 5장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안컵 첫 경기에서 중국인 주심이 한국 선수들에게 경고 카드를 5장이나 날렸다. 한국 선수단뿐 아니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까지 예민한 판정이라고 이야기한 가운데 일부 일본인들은 심판의 판정이 정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15일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은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E조 첫 번째 경기인 바레인전에서 3대1로 승리를 거뒀다. 

승리했음에도 한국 선수단엔 비상이 걸렸다. 한국 선수들이 이 경기에서 옐로카드를 무더기로 받았기 때문이다. 심판은 전반 9분 박용우, 13분 김민재, 28분 이기제에게, 후반 16분에는 조규성에게, 후반 추가 시간에는 손흥민에게 경고를 줬다.

한국과 달리 주심은 바레인에는 관대했다. 전반 27분 이강인 선수를 대놓고 잡아 넘어뜨리며 돌파를 저지한 바레인 선수에게 중국 주심은 카드를 꺼내지 않았다. 후반 1분 바레인 선수가 강한 태클로 손흥민 선수에게 달려들었지만 주심은 그냥 넘어갔다. 후반 16분에는 조규성에게, 후반 추가 시간에는 손흥민에게 경고를 줬다. 이날 바레인은 2장의 경고 카드만 받았다. 

이에 일부 일본 누리꾼은 한국 선수들의 거친 플레이를 지적하며 중국 주심의 판정이 정당했다고 말했다. 

 
사진X옛 트위터 갈무리
일부 일본 누리꾼은 한국 선수들의 거친 플레이를 지적하며 중국 주심의 판정이 정당하다고 적었다. [사진=X(구 트위터) 갈무리]

한 일본인은 X에 "한국의 경기는 전날의 일본·베트남전과 비교했을 때 너무 추악하다"고 적었다. 

또 다른 일본인은 "반칙하지 않으면 한국은 이길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한국은 스포츠란 무엇인가를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몇몇은 한국이 우승 후보로 거론되는 것조차 껄끄러워했다. 한 일본 누리꾼은 "60년 이상 우승하지 않은 한국을 우승 후보라고 하는 것은 부자연스럽다"고 말했다.

한국은 오는 20일에는 요르단과 아시안컵 E조 조별리그 2차전을 펼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