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행안위서 '이재명 피습' 재수사 촉구…"전형적인 부실수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보경 기자
입력 2024-01-16 14:2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與 "野 일방적 회의 개최가 선동정치…깊은 유감"

16일 국회에서 긴급 현안질의를 위한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가 야당 단독으로 열리고 있다 여당과 윤희근 경찰청장 우철문 부산경찰청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16일 국회에서 긴급 현안질의를 위한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가 야당 단독으로 열리고 있다. 여당과 윤희근 경찰청장, 우철문 부산경찰청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 피습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사건 축소를 목적으로 부실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오는 2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윤희근 경찰청장, 우철문 부산경찰청장, 김혁수 대테러센터장을 증인으로 출석시켜 질의에 나선다. 

국회 행안위는 16일 오전 이 대표 피습 사건과 관련해 긴급 현안질의를 위한 전체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여당에서 간사직을 맡은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만 참석했다. 윤 청장과 우 청장, 김 센터장은 오지 않았다.

민주당 소속 김교흥 행안위원장은 "야당 대표에 대한 흉기테러는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자 중대한 위협이고 명백한 정치적 행위"라며 "당대표 테러 사건에 대한 수사결과를 보고받고 우리 사회를 분열시킬 수 있는 요소들을 해소하는 것은 국회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경찰청장과 우 부산경찰청장 역시 회의에 출석하지 않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당연한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는 것에 대해서 위원장으로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여당 간사인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여·야 합의도 없이 행안위 회의를 개최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지금도 경찰은 사건의 중대함을 충분히 인식하고 제기되는 모든 쟁점에 대해 대응하고 있다"며 "민주당의 일방적인 회의 개최가 선동정치"라고 비판했다.

반면 야당 간사를 맡고 있는 강병원 민주당 의원은 "경찰 수사결과를 보면 범행동기, 공범 여부 파악과 재발방지를 위한 핵심정보인 피의자변명문, 당적 신상정보를 모두 비공개했다"고 반박했다.

또 "정당법에서 당적을 공개하지 않도록 한 것은 정당활동의 자유와 피의자의 당적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지만, 피의자 당적은 범행동기를 살펴보는 데 핵심적인 사안"이라며 "이를 공개하는 것이 피의자 정당활동을 침해한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경찰은 범행동기, 공범 여부에 대해 무엇 하나 명확히 밝히지 않은 채 사건 발생 열흘도 안 돼 피의자가 단독범행했다는 수사결과를 발표해 사건을 마무리했다"며 "전형적인 부실 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천준호 민주당 의원도 "경찰은 현장에서 가장 범행과 관련된 핵심증거물들에 대한 확보에는 소홀했다"며 "당직자가 찾아낸 당시 이 대표가 입었던 와이셔츠를 경찰이 못 찾아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거들었다. 

결국 김 위원장은 오는 25일 열리는 전체회의에 경찰청장 출석 요구의 건과 우 청장과 김 센터장의 증인 출석요구의 건을 상정했고, 여당이 불참한 가운데 통과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