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회장 인선 제동 건 국민연금…'최정우 3연임' 사실상 반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수지 기자
입력 2023-12-29 17: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지분 6.71% 보유 국민연금…김태현 이사장 "공평한 기회 부여"

국민연금이 포스코그룹의 차기 회장 선출 절차에 문제를 제기하며 CEO후보추천위원회 활동의 투명성과 공정성이 도마 위에 오르게 됐다.
 
29일 재계, 국민연금 등에 따르면 김태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포스코그룹 차기 회장 인선을 위한 CEO후보추천위 관련 "공정하고 투명한 기준에 따라 회장 선임 절차가 공개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 KT 사례를 거론하며 "주주 이익이 극대화할 수 있도록 내·외부인 차별 없는 공평한 기회가 부여돼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앞서 KT는 국민연금이 제동을 걸어 차기 회장 선출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 한 바 있다.
 
국민연금의 이런 문제 제기는 현 최정우 회장 체제에서 만들어진 차기 회장 선출 방법과 절차 전반에 대한 '비토' 성격으로 평가된다. 국민연금은 지난달 기준 포스코홀딩스 지분 6.71%를 보유한 대주주다.
 
앞서 포스코그룹의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는 지난 21일 CEO후보추천위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내년 2월 중순 차기 회장 최종후보 1명을 압축하겠다고 밝혔다. 7인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CEO후보추천위가 '회장후보인선 자문단' 평가 결과를 참고해 내·외부에서 차기 회장 후보군을 뽑겠다는 게 핵심이다.
 
재계 안팎에서는 최 회장의 침묵 속 3연임 도전을 기정사실로 했다. 이는 CEO후보추천위를 구성하는 사외이사가 최 회장 재임 중 선임됐거나 연임됐던 영향이 크다. 최 회장 체제에서 임명된 사외이사인 만큼 3연임을 지지하거나 최 회장과 연계된 인물을 차기 회장으로 선임하는 방향을 택하지 않겠느냐는 추측도 나온다.
 
여기에 CEO후보추천위가 롱리스트와 쇼트리스트를 압축하는 과정에서 참고하겠다고 밝힌 회장 후보인선 자문단의 구성과 자격 요건 등이 이른바 '깜깜이'인 점도 국민연금 측의 문제 제기에 힘을 실었다. 사외이사와 마찬가지로 자문단 구성 역시 최 회장 체제의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아울러 포스코홀딩스가 지난해 KT의 경로를 밟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김태현 이사장이 거론한 KT는 포스코홀딩스와 마찬가지로 소유분산 기업이다. KT는 지난해 말 국민연금의 반대 속 CEO 선임을 두 차례나 뒤엎고, 결국 수장 공백 사태를 맞은 채 차기 리더십 선출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했다.
 
당시 KT 이사회는 구현모 전 대표와 윤경림 전 KT그룹 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이 낙마한 이후 외부 공모 절차와 함께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인선 자문단을 운영해 사내외 후보를 검증했다. 결국 KT는 LG유플러스 출신인 김영섭 사장 체제를 맞았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사진포스코그룹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포스코]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