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내년 물가 목표 수렴 시까지 장기간 통화긴축…가계부채도 유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3-12-29 06: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9일 2024년 통화신용정책 운영방향 보고서 발표

사진아주경제DB
서울 중구 한국은행 전경 [사진=아주경제DB]


한국은행이 내년에도 물가 안정에 중점을 둔 기준금리 운용 기조를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29일 한국은행은 '2024년 통화신용정책 운영방향 보고서'를 통해 "물가 상승률이 기조적 둔화흐름을 이어가겠지만 내년 4분기 이후에나 목표 수준인 2%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면서 "물가가 목표치에서 안정될 것이라는 확신이 들 때까지 충분히 장기간 긴축기조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 성장과 관련해선 "성장세는 소비 등 내수 회복이 더디겠지만 수출 증가에 힘입어 개선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은은 또한 통화정책 운용에 있어 금융안정에도 유의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고금리 장기화 속 가계와 기업들의 부채 상환 부담, 비은행 중심의 부동산 익스포저가 확대된 가운데 금융불안정 해소에 힘을 싣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은은 향후 통화긴축 강도와 지속기간에 대해 "물가 흐름과 경기, 부채 등 금융안정 리스크는 물론 주요국의 통화정책과 지정학적 리스크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하겠다"고 밝혀 추가 긴축 가능성도 여전히 염두해두고 있음을 시사했다.

한은은 내년 중 통화정책방향에 대한 정보 제공을 확대하고 공개시장운영의 유효성을 제고하는 한편 정책여건 변화에 대응한 연구·분석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금융·외환시장과 금융시스템 점검과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하고 필요할 경우 시장안정화 조치를 시행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함께 금융안정 역할 제고를 위한 대출제도 개선을 지속 추진하고 금융중개지원대출에 대해선 통화정책 유효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보완적 수단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디지털화 등 지급결제 환경 변화에도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한은은 "내년 실시간총액결제(RTGS) 시스템 구축에 착수해 4분기 중에는 중앙은행 CBDC(디지털통화) 활용성 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라면서 "내년 7월 시행을 앞둔 가상자산이용자 보호법 상의 자료제출 요구권을 활용해 빅테크, 스테이블코인 등에 대한 연구·감시 기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