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칙과 상식 "가장 큰 문제는 이재명…12월까지 민주당 바꾸는 시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찬제 기자
입력 2023-12-10 17:5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이원욱 "이재명 밑에서 아무것도 할 생각 없다"

더불어민주당 혁신계를 자처하는 원칙과 상식 소속 의원들이 10일 국회에서 국민과 함께 토크쇼를 열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영찬 이원욱 조응천 윤영찬 김종민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혁신계를 자처하는 '원칙과 상식' 소속 의원들이 10일 국회에서 '국민과 함께 토크쇼'를 열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영찬·이원욱·조응천·김종민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 혁신계를 자처하는 의원 모임인 '원칙과 상식'이 "민주당의 가장 큰 문제는 이재명 대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에 당내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가시적 조치를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원칙과 상식 소속인 이원욱(3선)·김종민·조응천(재선)·윤영찬(초선) 의원은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지지자들과 '국민과 함께 토크쇼'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당에서 당직을 주고 공천을 보장해 준다면 지금처럼 혁신의 목소리를 낼 수 있겠냐'는 질문에 "그럴 가능성은 제로"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아까 참가자분이 '민주당의 가장 큰 문제는 너(이 대표)'라고 하셨다"며 "저는 너(이 대표) 밑에선 아무것도 할 생각이 없다"며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정치권 안팎에서 불거지고 있는 원칙과 상식 의원들의 신당 창당 계획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아직 신당 계획은 없다. 민주당이 바뀌면 신당이 되는 것"이라면서도 "연말까지 그 일을 위해 최선을 다해보고 안 되면 그때 여러분과 상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12월까지 민주당의 혁신과 쇄신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데 힘을 실어 달라"며 "그다음에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변함없이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내년 총선을 앞두고 경기장 입장 전까지 얘기를 해보자는 것"이라며 "그 압박이 전달돼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기다려 보고, 안 일어나면 우리의 길을 가면 된다"고 설명했다.

윤 의원 역시 "12월까지는 민주당을 지키고 바꾸는 시간"이라며 "그다음에 무엇을 할지는 우리의 마음이 만나는 순간이 생기면 그때 뭔가가 생길 것"이라고 했다. 사실상 탈당이나 창당 등 가능성을 열어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그는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상식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재명 대표를 저격했다. 윤 의원은 "선거법도 그렇고, 본인이 불체포특권 포기하겠다고 했으면 지켰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약속은 왜 하느냐"며 "상황이 바뀌었으면 안 지켜도 된다면 공당의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연신 날을 세웠다.

조 의원은 다만 이날 '신당 창당론'에 회의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는 "현실적으로 민주당이나 국민의힘이나 고쳐서 제대로 만드는 게 쉽다"며 "그걸 포기하고 다른 길을 가는 것은 굉장히 돌아가는 것"이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