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野, '대의원제 축소·현역 페널티 강화'…중앙위 통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찬제 기자
입력 2023-12-07 17: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중앙위원 605명 중 490명 투표…찬성 331표, 반대 159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7일 권리당원의 투표 비중을 대폭 늘리고, 내년 총선에서 현역 하위 평가자에 대한 감점을 확대하는 내용의 당헌·당규 개정안을 중앙위원회에서 통과시켰다.

민주당 중앙위원회 의장인 변재일 의원은 이날 "중앙위원 총 605명중 490명(80.99%)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331표(67.55%), 반대 159표(32.45%)를 기록해 재적중앙의원 과반이 찬성했음으로 가결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당헌·당규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민주당은 권리당원과 대의원의 표 반영 비율을 현행 '60대1 이상'에서 '20대1 미만'으로 낮추게 된다.

또 내년 총선에서 '선출직 공직자 평가' 하위 10%에 든 현역 의원의 경선 득표 감산 비율은 현행 20%에서 30%로 높인다. 

이재명 대표는 중앙위 모두발언에서 "이번 당헌 개정에 대해 찬반양론이 격렬하게 대립하는 게 분명하다"며 "1인 1표제를 도입하자는 강력한 요구도 있고, 현재 시스템 유지가 바람직하단 의견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역 의원 평가에 대해선 "정권을 되찾아오기 위해서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치를 해야 한다"며 "공천 시스템에 약간 변화를 줘서 혁신의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주는 것도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투표에 앞서 실시된 자유토론에서는 일부 의원들을 중심으로 대의원 권한 축소와 공천룰 개정에 대해 거센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박용진 의원은 "당헌·당규에 담겨져있던 정신이 함부로 훼손되는 것은 민주주의 훼손이자 당 정신의 훼손"이라며 "시스템 공천의 핵심을 건드려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당내 혁신계 의원 모임 '원칙과 상식' 소속의 이원욱 의원도 "직접민주주의가 정치권력과 결합할 때 독재 권력이 된다는 것을 나치에서 봤다”면서 “총선을 앞두고 왜 분란을 만드느냐"고 질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