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내년부터 지역 빈집 철거 등 본격 정비···활용 방안도 모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3-12-10 13: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이상민 장관, 제주서 '중앙지방정책협의회' 참여…"빈집이 지역 잠재력 끌어내는 자산 돼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9일 제주시 조천읍 북촌리에 위치한 농어촌 빈집 활용 숙박시설 북촌포구집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운영현황을 청취하고 향후 지원사항에 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행안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9일 제주시 조천읍 북촌리에 위치한 농어촌 빈집 활용 숙박시설 '북촌포구집'을 찾아 관계자로부터 운영현황을 청취하고 향후 지원사항에 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행안부]

정부가 내년부터 지자체와 함께 본격적인 빈집 철거 등 정비에 나서기로 했다.

행정안전부는 8일 제주도청에서 17개 시도 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지방정책협의회'를 열고 이런 계획을 발표했다고 10일 밝혔다.

행안부는 내년 정부 예산안에 빈집 철거 등 관련 사업비 50억원을 반영했다. 올해 국회에서 예산안이 통과될 경우 2024년 1월부터 희망자의 신청을 받아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빈집 활용대책'을 집중 논의하고, 지자체별로 빈집을 활용해 추진해온 다양한 사업 사례도 공유됐다. 서울시는 올해 10월 빈집 활용 아이디어 시민 공모전을 열고 우수작 24건을 선정해 시정에 반영한 일을 소개했다.

기도는 빈집을 매입해 임대주택과 아동돌봄센터를 구축한 사례를, 전라남도는 빈집을 리모델링해 갤러리로 활용하거나 반값 임대한 사례를 각각 제시했다. 회의에는 도시계획 전문가인 이지은 박사를 초빙해 조속한 빈집 정비 방안과 무허가 건축물의 합법 건축물 유도 등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9일에는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17개 시도 부단체장이 제주 지역에 방치된 빈집 활용 우수 사례 현장을 함께 찾았다.

이 장관 등이 방문한 '북촌포구집'은 다자요가 관리가 어려운 집을 10년간 무상임대 받아 지역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숙소로 리모델링한 공간이다. 방치된 빈집을 새로운 공간으로 구성해 지역 일자리와 수익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 및 환경개선에 기여하는 사례로 주목받았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9일 오후 제주시 구좌읍 덕천리 국가위성운영센터를 찾아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으로부터 국가위성 운영현황을 청취하고 시설물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행안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9일 오후 제주시 구좌읍 덕천리 '국가위성운영센터'를 찾아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으로부터 국가위성 운영현황을 청취하고 시설물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행안부]

이 장관 등은 일과 휴식을 병행할 수 있는 워케이션 시설인 제주 '질그랭이센터'도 찾아 지역의 생활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등을 모색했다. 이 장관은 제주에 있는 국가위성운영센터도 방문해 국가 위성 관리 현황을 살폈다.

이 장관은 "빈집 활용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지역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는 점이 인상 깊다"며 "지역쇠퇴의 상징이었던 빈집이 지역의 잠재력을 끌어낼 수 있는 새로운 자산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중앙과 지방이 함께 성공모델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