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 9240억원 잭팟...LA 다저스행 직접 알렸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3-12-10 10: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오타니 쇼헤이 사진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 [사진=연합뉴스]

오타니 쇼헤이(29)가 LA 다저스와 7억 달러(약 9240억원) 초대형 계약을 체결했다.

오타니는 10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저는 제 다음 행선지로 다저스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6년간 LA 에인절스 구단 관계자 및 팬 여러분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면서 "여러분들과 함께 했던 6년의 시간은 영원히 제 가슴속에 새겨두겠습니다"라고 친정팀에 대한 예우도 잊지 않았다.

그러면서 "다저스 팬분들께 저는 항상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하겠다. 선수 생활의 마지막까지 다저스와 야구계를 위해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오타니는 10년 최대 7억 달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메이저리그 역사상 최대 규모다. 앞서 최고 계약 규모였던 마이크 트라웃(32·LA 에인절스)의 12년 4억 2650만 달러(약 5629억원)를 가뿐히 뛰어넘었다.

또한 오타니는 북미 프로스포츠 역사상 가장 많이 받는 선수가 됐다. 종전 기록은 미국프로풋볼(NFL) 캔자스시티 치프스 주전 쿼터백 패트릭 마홈스(28)의 10년 총액 4억 5000만 달러(5940억원)였지만, 오타니가 새로운 기록을 만들어냈다.

한편 오타니는 2023시즌 투수로 10승 5패, 평균자책점 3.14를 기록했고, 타자로는 타율 0.304, 44홈런, OPS 1.066으로 맹활약해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만장일치로 뽑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