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장 침체에 공인중개사 인기 '뚝'…응시자 7년 만에 최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12-10 10:5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서울 마포구의 한 중개업소. [사진=연합뉴스]

'중년 고시'로 불리며 인기를 끌었던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인기가 급격하게 떨어지고 있다. 부동산 시장 침체로 주택 매매·전세 거래량이 급감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10일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지난 10월 치러져 최근 합격자를 발표한 제34회 공인중개사 자격시험(1·2차)에 모두 28만7756명이 신청해 20만59명이 실제 응시했다. 이 중 합격자는 4만2615명이었다.

신청자와 응시자는 2016년 이후 7년 만에, 합격자는 2015년 이후 8년 만에 가장 적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시험 신청자는 10만명 이상, 응시자는 6만4000여명 감소했다. 1·2차를 합친 합격자도 2만 명 가까이 줄었다.

공인중개사 시험 인기가 줄어든 것은 부동산 시장 침체와 거래 절벽으로 부동산중개업 또한 불황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월 평균 약 1200곳의 공인중개사무소가 문을 닫았다. 이 기간 휴업에 들어간 곳도 1026곳에 달한다. 

1985년 제1회 시험이 치러진 공인중개사 자격시험은 과거에도 부동산 경기에 따라 인기가 오르내렸다.

부동산 가격이 빠르게 상승했던 2002년에 공인중개사 시험 신청자가 처음으로 20만 명을 넘기며 인기를 이어가다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신청자가 줄었다.

이후 2014년 시험부터 신청자와 응시자가 다시 늘어났고, 부동산 거래량과 집값이 고공행진을 이어 나간 2020년과 2021년엔 연속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고쳐 썼다.

2021년의 경우 1·2차 신청자가 39만9921명에 달해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생(2024학년도 기준 44만4000여명) 수준에 근접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