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집값 7년 만에 최저치 찍었는데…월세는 고공행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3-12-08 18:0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인재 유입 정책으로 젊은층 수요 늘어

홍콩의 한 주택 개발 단지 로이터
홍콩의 한 주택 개발 단지.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홍콩 부동산 시장 침체와는 반대로 홍콩의 임대 시장은 활력을 되찾고 있다. 

8일 중국 계면신문은 홍콩 부동산등급평가국이 발표한 ‘부동산 보고서’를 인용해 10월 거주용 부동산 임대료가 202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홍콩의 올해 거주용 부동산 임대료의 누적 상승폭은 7.3%에 달한다.

반면 홍콩 부동산 매매 시장은 침체기를 이어가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10월 거주용 부동산 매매가는 7년 만에 최저치로 고꾸라졌다.

임대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는 건 홍콩 정부의 ‘인재 확보 정책’으로 홍콩으로 일하러 오는 젊은 층이 늘어난 영향이다. 10월 말 기준 인재 관련 정책으로 약 6만 명의 인재가 홍콩에 유입됐다.

홍콩의 한 업계 종사자는 “고객의 절반 이상이 홍콩에서 일자리를 찾은 40세 이하 청년”이라고 설명했다. 

수요가 급증하면서 거주용 부동산의 월세는 지난 7월 1만3000위안(약 237만원)에서 최근 1만8000위안까지 올랐다.

계면신문은 전문가를 인용해 “장기적으로 임대시장의 엄청난 수요가 주택 매매 수요로 이어질 수 있을지 여부로도 인재 정책 효과를 점검해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