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시군 제설 관련 우수사례 공유해 대설 대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12-08 16:4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최병갑 안전관리실장, 현장에서 찾은 간단한 아이디어가 큰 효과

  • 효과적인 제설 위한 시군 우수사례 발굴·공유하여 도민 안전 강화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경기도청에서 영상회의를 통해 31개 시군과 간담회를 열고 각 시군의 대설 대비 관련 우수 사례를 발굴, 공유해 제설 대책에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용인시는 대용량 제설제의 소규모 포장작업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기존 손이나 삽으로 제설제를 소분하던 것에서 원통형 삽을 도입해 한번에 많은 양이 담길 수 있도록 했으며 모래주머니 매듭 자동결속기를 통해 작업시간을 단축하고 작업자의 부상을 방지하도록 했다. 제설제 포장 뜯기용 칼도 금속에서 플라스틱으로 바꿔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손수레와 제설제 살포기를 결합해 손수레를 밀면 자동으로 제설제가 살포되도록 해 제설차량이 들어가기 힘든 좁은 길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김포시는 제설작업을 위해 자율방재단,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인도제설봉사반을 운영하고 장비와 활동비를 지원한다. 또한, 양평군은 제설작업 자원봉사자들에게 단체보험 가입비 지원과 장비 수리비를 지급하고 있다.

고양시는 보도제설용 장비(스키드로우더) 임차를 확대해 보행자도로와 광장 등 보행공간에 대한 제설에 힘쓸 계획이며 이천시는 기존 중앙-광역-시군까지만 연결됐던 재난안전상황실 화상회의 시스템을 14개 읍면동까지 확대해 재난대응을 강화한다.

도는 그동안 우선순위로 추진했던 간선도로 제설과 더불어 버스정류장 인근이나 전철역광장 등도 제설하고자 제설제, 소형제설장비 구입을 위한 특교세와 도 재난관리기금 57억원을 지원해 도민 불편을 해소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장려할 방침이다.

최병갑 안전관리실장은 “제설현장에서 직접 찾은 간단한 아이디어가 오히려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라면서 “좋은 사례들을 공유해 도민 안전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