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與인재영입에 "사회적 약자 아닌 대통령 부부 대변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12-08 15: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서 정권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왼쪽 둘째)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서 정권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영입인사를 두고 "사회적 약자가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를 대변할 사람들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8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날 국민의힘 인재영입위원회가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하정훈 소아청소년과의원 원장, 박충권 현대제철 책임연구원, 윤도현 자립준비청년 지원(SOL) 대표, 구자룡 변호사를 영입한 것을 두고 "사회적 약자 대변에 적합한 사람이 맞습니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 교수에 대해 "범죄심리학과 교수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 목소리를 내며 알려졌다"면서도 "전 남편을 살해하고 유기한 고유정을 두둔하고, 성폭력 피해자에게 '지금이라도 피해자가 신고하면 된다'고 주장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대선 당시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에 '호위무사'를 자처한 공으로 공천을 주려는 모양"이라며 "이미 공동선대위원장까지 한 사람을 영입인사로 발표한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행태"라고 꼬집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