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與혁신위, 혁신은 실패, 환자가 치료거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오현 기자
입력 2023-12-07 23:2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7일 오후 인요한 위원장과 회동

면담장 향하는 인요한-안철수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과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면담을 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2023127
    sabaynacokr2023-12-07 165914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과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면담을 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조기 해산을 발표한 당 혁신위원회 성과에 대해 "환자가 치료법을 거부했다"며 "혁신은 실패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의원을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인요한 혁신위원장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과 인 위원장 두 사람 모두 의사 출신이다. 안 의원은 "인 위원장께서도 각각 치료법을 제시했지만 환자가 치료를 거부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김기현 대표와 지도부가 어떤 방식으로 민심을 회복하고 총선 승리를 이끌어낼건지 혁신위의 희생에 답을 내놓을 차례"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도권 위기론을 불식시킬 정도로 당이 혁신하지 못했다면 국민들께선 혁신위는 지도부의 '시간끌기용'이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당 지도부가 스스로 권한을 부여하고 스스로 멈춰세웠던 미완의 혁신을 완성할 대안을 제시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총선을 대비해 당이 수도권 중심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우선 선거 때마다 나타나는 공천권 권력투쟁 있어선 안 된다"며 4가지 혁신 방향을 제시했다.

그는 "내각 및 내년 총선에서 과학기술인재 발굴과 공천 방안이 필요하다"며 과학기술인 우선 공천 및 비례대표 우선 선정을 요청했다. 또 "정부와 함께 국정 주도해오신 분들이 강서구청장 선거 패배와 혁신위 조기 해제에 대한 책임지는 모습이 필요하다"며 '희생 결단'을 재차 요구했다.

아울러 대한민국 통합과 함께 건강한 당정관계 회복을 촉구했다. 안 의원은 "건강한 당정관계가 지금 전혀 되고 있지 않다는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다"며 "그것이 정부 여당이 낮은 지지율로 고전하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인 위원장은 "안 의원이 저보다 훨씬 정치 경험 길고 많다"며 "비판한 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화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