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현 "모든 반도체 임직원, 직접적인 주인의식 가져달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3-12-07 17: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DS부문장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 [사진=아주경제 DB]

경계현 삼성전자 DS부문(반도체) 대표이사 사장은 7일 "모든 삼성 반도체 임직원들이 2024년 이후의 성공에 대해 직접적인 주인의식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 사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연말은 지난 12개월 동안의 성공뿐 아니라 내년 목표도 되돌아볼 수 있는 시기"라며 "현재 CEO로서 매출 증대 같은 목표와 환경적 지속가능성과 같은 장기적 목표의 균형을 맞추는 것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나무 때문에 숲을 놓치지 말라'는 속담도 언급했다. 

경 사장은 "이 속담에는 지혜가 담겨 있다. 직원들은 일상 업무의 사소한 부분에 너무 집중한 나머지 이 모든 것이 무엇을 위한 것인지 스스로에게 묻지 않아야 한다"며 "삼성 반도체는 임직원들이 자신의 업무가 회사의 성공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알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임직원이 스스로 5개년 목표를 설정한 다음 이를 거꾸로 생각하면서 매년 달성해야 할 마일스톤(이정표)을 계획하길 권하고 싶다"며 "다만 이런 목표는 야심차면서도 달성 가능한 현실적인 것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경 사장은 "연말 목표 설정에 대한 단계별 접근 방식을 취함으로써 모든 삼성 반도체 직원이 2024년과 그 이후의 성공에 대한 직접적인 주인의식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며 "숲을 가꾸고 싶다면 사람들에게 도토리를 심는 방법을 가르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본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