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후배 선수 고소..."2년 전 몸싸움 후 지속적 금품 요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3-12-07 11:2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메이저리그 야구선수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18일 오후 부천시 현대백화점 중동점에서 열린 뉴에라 브랜드 앰버서더 메이저리거 김하성·최지만 팬사인회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118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메이저리그 야구선수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18일 오후 부천시 현대백화점 중동점에서 열린 '뉴에라, 브랜드 앰배서더 메이저리거 김하성·최지만 팬사인회'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11.18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미국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28)이 후배 야구 선수를 공갈·공갈 미수 혐의로 고소했다.

김하성 소속사 서밋매니지먼트는 7일 "김하성이 후배 선수에게 지속적인 공갈, 협박을 당해 고소장을 제출했다"면서 "김하성은 지난 6일 경찰서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사건은 김하성이 2년 전 국내에서 함께 뛴 후배 선수 A씨와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다 몸싸움을 벌인 것이 발단이 됐다. 이후 A씨는 김하성에게 합의금을 요구했고, 김하성이 합의금을 전달한 후에도 지속적으로 금품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밋매니지먼트 측은 "현재 사건이 수사 중인 관계로 자세한 내용을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며 "향후 수사 진행 결과에 따라 구체적인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는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하성은 올 시즌 메이저리그 최고 수비수들에게 주는 골드글러브를 유틸리티 부문에서 수상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