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연속 하락한 솔트룩스..."회수 채권 소각 또는 재매각"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송하준 기자
입력 2023-12-07 14:1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80억원 상당 CB·BW 매도청구권 행사 이후 주가 급락

  • 자금 사정 넉넉, 회사측 "추가 유증 계획 없다"

사진솔트룩스 CI
[사진=솔트룩스 CI]
인공지능(AI) 기업 솔트룩스 주가가 3일째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회사가 발행한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 콜옵션(매도청구권)을 행사한 이후 주가가 급락했다.
 
자금 사정이 좋아 향후 주식으로 전환될 채권들을 취득한 만큼 호재에 해당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하지만 주가는 오히려 반대로 움직이고 있다.
 
7일 금융감독원 공시시스템이 따르면 솔트룩스는 2021년 7월 28일 발행한 제1회차 무기명식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CB)를 만기 전 취득했다고 지난 5일 공시했다. 사채 취득 금액은 40억2830만6714원이며 만기일은 2026년 7월28일이다.
 
전환사채와 같은 날짜에 발행한 신주인수권부사채(BW)도 발행 후 만기 전 취득했다. BW 취득 금액은 CB와 같은 40억2830만6713원으로 두 사채를 합하면 80억원 규모다. BW와 CB의 전환가액 역시 1만2120원으로 동일하다. 

이번 콜옵션 행사는 행사 기한이 내년 1월 28일로 주주가치 제고를 목적으로 만기 전 취득한 것으로 보이며, 미래 불확실성을 줄이기 위해 취득한 채권은 소각하거나 재매각할 것이라고 공시에 밝혔다.
  
취득한 채권을 소각할하면 기존 주주들에게는 호재다. 주식 전환으로 인한 물량 부담을 걱정할 필요가 없어진다. 부채로 잡혀 있던 채권이 소멸하기 때문에 재무구조도 개선된다.
 
현금 확보를 위해 다른 채권 투자자에게 채권을 재매각한다 해도 주가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추가 발행이 아닌 종전 채권을 그대로 유통하는 형태이기 때문이다. 현재 주가를 기준으로 재매각하면 140억원 규모 현금을 취득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솔트룩스 자금 사정은 넉넉한 편이다. 3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회사가 보유한 현금과 현금성 자산은 291억원이다. 지난해 말 92억원보다 199억원 넘게 늘어났다. 솔트룩스 관계자는 "회사 현금 유동성은 충분하여 유상증자나 추가 자본 조달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