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협회 성명서 "다음 '콘텐츠 제휴사' 위주 검색기준 철회하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성민 기자
입력 2023-12-06 14:5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포털 뉴스 제공 사업자는 공적 책무 있어·민주주의 후퇴시킨 정책"

사진한국기자협회 누리집 갈무리
[사진=한국기자협회 누리집 갈무리]

한국기자협회는 포털 사이트 다음(DAUM)이 뉴스 검색 결과를 제공하는 기본 설정을 ‘콘텐츠 제휴 언론사(CP사)’로 한정하는 정책을 철회하라고 6일 성명을 발표했다. 사기업이지만 포털 뉴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는 다양한 정보와 뉴스를 제공해야 하는 공적 책무도 갖고 있다며, 다음의 이번 정책은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국기자협회는 “다음의 이런 정책으로 1300여개의 검색제휴사들이 생산하는 뉴스콘텐츠는 뉴스 소비자들에게 배달될 통로가 막히고 말았다”며 “이는 수많은 지역언론과 다양한 전문 매체의 뉴스가 독자들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없는 구조로 여론 다양성과 정반대되는이라고 짚었다.
 
이어 한국기자협회는 “비판 보도를 참기 힘들어하는 정부의 입장에서는 포털 노출 기사가 줄어드는 상황을 마다할 이유가 없으니 이 모든 일련의 상황들이 정치적 압력에 의한 것일 수 있다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CP사와 검색제휴사 등 모든 언론사의 뉴스가 검색되도록 하다가 지난달 22일부터 검색 결과가 CP사로 한정되도록 기본 설정을 변경했다. 다만 이용자가 기본값을 따로 설정할 경우 전체 언론사를 상대로 한 검색 결과를 볼 수 있다.
 
28개 인터넷 뉴스미디어는 ‘뉴스 검색 기본 설정을 CP사로 한정하는 조치를 중단시켜 달라’며 포털사이트 다음 운영사인 주식회사 카카오를 상대로 이달 1일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한국인터넷신문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카카오가 불공정거래행위를 했다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하고 카카오가 전기통신사업법상 금지행위를 했는지 조사해 달라고 방송통신위원회에 요청할 계획이다.
 
한국기자협회는 “다음은 이런 중차대한 정책이 결정되기 전에 각계의 의견을 듣거나 현업 언론단체와 논의도 없었다. 아무리 사기업이지만 포털 뉴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는 다양한 정보와 뉴스를 제공해야 하는 공적 책무도 있는 것”이라며 “다음의 이번 정책은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