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수 김포시장 "지금은 김포 미래 가르는 절체절명의 선택 시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포=정성주 기자
입력 2023-12-05 17:2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김포아트홀 시정주요현안 공직자교육 개최

사진김포시
김병수 김포시장 [사진=김포시]

김병수 김포시장이 5일 열린 공직자 대상 교육에서 “공직자의 역할은 시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왜곡된 부분은 바로 잡아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병수 시장은 이날 김포아트홀에서 개최된 시정주요현안 공직자교육에서 서울편입에 대한 추진 배경, 진행 상황, 절차 등에 대해 설명하고 공직자로서 책임 있는 행동을 주문했다.

김 시장은 이날 “우리의 미래를 고민하는 절체절명의 시기다. 중차대한 결정을 해야 하는 이 시기에 ‘모른다’는 무책임한 발언은 안된다. 선택은 다양할 수 있다. 그러나 근거가 없는 선택은 납득하기 어렵지 않겠나”라며 “팩트를 기반으로 한 설명이 중요하다. 시민들의 판단을 돕기 위해 정확한 정보 전달이 필요하며 왜곡되거나 편향된 정보는 바로잡아야 하는 것 또한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이날 교육에서 김포서울편입의 추진배경으로 경기분도를 말하며 현 상황은 경기남도와 북도, 서울, 인천 중 선택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전했다.

또한 선택의 기준이 ‘시민 삶의 증진’이라고 단언하며 무엇도 이를 앞설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서울편입에 대해 제기되는 우려로 자치권 축소가 있다고 언급하며 “시민의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주체는 중요하지 않다. 도시 발전과 시민 삶의 질 향상이 중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김포의 정체성에 대한 우려가 있는데, 지금 김포의 정체성에 대해 누구도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있는가. 정체성은 우리가 우리 땅에서 시대상황에 맞게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김포시
[사진=김포시]
또한 김 시장은 “교통도, 교육도, 농업도 새로운 기회가 생길 수 있다. 가까운 미래에 지금 우리의 선택이 얼마나 중요할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그냥 단순하게 ‘김포가 좋아요’는 안된다. 지금 우리는 선택의 기로에 서 있고 판단을 내려야 하는 시점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편입에 대해 우려되는 부분들은 이야기를 해 달라. 공동연구반에서 그런 부분들을 검토해 함께 방법을 찾아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공직자 교육에 참가한 장모씨는 “서울편입에 대해 다양한 궁금증이 해소되는 시간이었다. 설명을 듣고 나니 먼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이 분명해지면서 현실적으로 가깝게 느껴졌다. 서울편입에 대해 이해를 도울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공직자 김모씨는 “서울편입에 대한 시민 물음에 어떤 마음가짐으로 답변해야 하는지 다시 한 번 새기게 됐다. 우리의 미래를 바꾼다는 생각으로 역할에 보다 성실하게 임해야겠다고 다짐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2부에서는 감사담당관이 연말 공직기강확립 관련 규정 및 주요 사례에 대해 강의하고 이어 김포시선거관리위원회 선거담당관이 국회의원선거와 시의원 보궐선거와 관련한 선거중립규정 및 사례에 대해 교육을 진행했다.

한편, 김포시는 오는 15일 오후 7시 김포아트홀에서 광역자치단체변경(서울시 편입) 토론회를 개최해 시민과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