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정운영 새로운 동력"...野 "尹관심 총선에만 있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윤선·이성휘 기자
입력 2023-12-04 17: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尹대통령, 취임 후 가장 큰 규모의 인적쇄신...기재 최상목 등 6개 부처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최상목 전 경제수석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하는 등 경제부처를 중심으로 한 6개 부처 개각을 단행한 것에 여야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다.
 
국민의힘은 "국정과제와 개혁 완수를 위한 최적의 적임자들"이라고 호평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이번에 교체되는 장관들이 대부분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하는 것을 겨냥해 "대통령의 관심은 총선에만 있고 국정 운영과 경제, 민생에는 관심 없는 것이냐"고 혹평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오직 국민과 민생을 위해 일하는 정부로, 국정 성과와 개혁 완수에 전력을 다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국민 눈높이에서 자질과 능력 등을 꼼꼼히 검증할 수 있도록 신임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준비하겠다"면서 “무분별한 의혹 부풀리기와 발목잡기 청문회를 지양하고 국정 운영에 공백이 없도록 초당적 협력을 당부한다"고 야당에 촉구했다.
 
반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장관 몇 사람도 중요하나 대통령의 마인드와 국정 기조가 바뀌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박찬대 최고위원도 "경제부총리 한 명을 바꾸는 정도로 해결될 경제 위기 상황이 아니다"며 "조금이라도 경제 위기를 극복할 마음이 있다면 부총리만 바꿀 게 아니라 경제 정책 기조를 전면 수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번에 교체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대구 달성군),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인천 계양을),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경기 성남분당을),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서울 서초을),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부산 중구·영도구),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충남 천안시을)은 내년 총선 출마가 유력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