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장비 1세대 기업인' 곽노권 한미반도체 회장 별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진희 기자
입력 2023-12-04 13: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한국 반도체 산업 발전을 이끌어온 반도체 장비 1세대 기업인 곽노권 한미반도체 회장이 향년 85세로 4일 별세했다.

1938년생인 곽 회장은 인천기계공고를 졸업하고 이천전기공업을 거쳐 1967년 모토로라코리아에 입사, 14년간의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1980년 한미반도체의 전신인 한미금형을 설립했다.

그는 당시 불모지였던 반도체 장비 국산화를 일구며 우리나라 반도체 장비 기술력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곽 회장이 1998년 개발한 대표 장비 '비전플레이스먼트'는 2004년부터 현재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며 320여개 글로벌 반도체 기업에 공급되고 있다.

최근 한미반도체는 인공지능 반도체용 고대역폭 메모리(HBM) 필수 장비인 '듀얼 TC 본더'를 개발해 국내 반도체 장비 업계 시가총액 1위로 도약하기도 했다.

반도체 산업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곽 회장은 2013년 우수자본재 개발유공자로 선정돼 기업인으로는 최고의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받았다.

1991년에는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부회장을 맡아 반도체 산업의 위상을 높이는 데 일조했다.

최근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때까지 곽 회장은 약 42년간 현장을 진두지휘했으며, 취약계층 아동을 위한 의료 지원, 장학·교육 사업 등에도 힘썼다.

한미반도체는 고인에 대해 "고객 만족을 최우선 가치에 두고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며 장비 국산화의 초석을 다지고 국내 반도체 장비 1세대 기업인으로서 국가 발전에 공헌하는 데 평생을 바쳤다"고 소개했다.

장례는 한미반도체 회사장으로 치러진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이며 조문은 4일 오후 2시부터 진행한다. 유족으로는 아들 곽동신 한미반도체 대표이사 부회장, 딸 곽혜신·명신·영미·영아씨가 있다. 발인은 6일이다.

 
곽노권 한미반도체 회장 사진한미반도체
곽노권 한미반도체 회장 [사진=한미반도체]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