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우크라이나 원자력공사와 협력···유럽시장 진출 속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윤동 기자
입력 2023-12-03 10: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3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오른쪽과 페트로 코틴 에네르고아톰 사장이 원전사업 전반에 대한 협력의향서를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지난 11월 3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오른쪽)과 페트로 코틴 에네르고아톰 사장이 원전사업 전반에 대한 협력의향서를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우크라이나 원자력공사와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원전 분야 글로벌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우크라이나 원자력공사 에네르고아톰(Energoatom)과 원전사업 전반에 대한 협력의향서(LOI)를 체결했다. 앞서 양사는 지난해 1월에는 상호 사업 정보 교류를 위해 비밀유지협약서(NDA)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 협약 체결은 11월 28일부터 30일까지 파리 노르빌뱅드 전시관(Paris Nord Villepinte)에서 열린 세계원자력박람회(WNE) 2023 기간 중에 이뤄졌다. 서명식에는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과 페트로 코틴 에네르고아톰 우크라이나 원자력공사 사장 등 양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현대건설과 에네르고아톰 양사는 협력의향서에 기반해 우크라이나 대형원전 및 소형모듈원자로(SMR) 사업 추진에 대한 지원, 신규 원전 개발을 위한 재원 확보, 원전 연구개발 관련 기술·경험 교류 등 원자력 분야 협력을 모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미국 원전 전문기업인 '홀텍 인터내셔널(Holtec International)'과 함께 2029년 3월까지 우크라이나에 SMR 파일럿 설치에 이어 향후 최대 20기 배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지난달에는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우크라이나 전력공사(Ukrenergo)와 송변전 신설 및 보수공사에 관한 협약을 맺기도 했다.

특히 우크라이나와 인접한 유럽 시장은 최근 유럽판 인플레이션감축법(IRA)으로 불리는 '탄소중립산업법(NZIA)' 혜택 대상에 원자력발전 기술을 포함하는 등 대형원전 추가 발주 및 SMR 구축 논의가 활발한 지역이다. 현대건설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우크라이나의 전력 시스템 복원은 물론 유럽지역 원자력 사업 진출 타진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현대건설은 2014년부터 시작된 세계 최대 규모 민간 원자력 박람회인 세계원자력박람회에 올해 처음으로 참가해 글로벌 원전 전문기업 및 관련 기관들과 네트워킹 구축에 나서고 있다. 아울러 국내에서도 최근 3조1195억원 규모의 신한울 3·4호기 원자력발전소 주설비공사의 시공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국내 첫 원전인 고리원전부터 첫 해외 수출 원전인 UAE 바라카원전까지, 대한민국 원자력 산업에 이정표를 세워 온 현대건설은 SMR, 원전 해체 및 저장시설, 차세대 대형원전 등 원전 가치사슬 전반에서 선도적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며 "이번 박람회 참여와 협력 체결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유럽 시장 진출 타진에 나서고 있는 만큼 대한민국 원자력 산업의 글로벌 진출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