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스마트카' 사업 분사…'훙멍os' 생태계 본격 구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3-11-27 14:2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창안자동차 투자 예정...주가 장중 상한가

화웨이 로고 사진AFP·연합뉴스
화웨이 로고 [사진=AFP·연합뉴스]

화웨이가 스마트카 사업부 분사에 나선다. 중국 국유 완성차 기업인 창안자동차와 지분 투자를 협상 중이며 다른 완성차 기업들의 투자도 받을 예정이다. 자동차시장에서 자사의 독자적 운영체계(OS) 훙멍(鴻蒙·Harmony)의 생태계를 본격적으로 구축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27일 중국 경제 전문 매체 차이신은 화웨이가 자동차 스마트시스템 및 솔루션 기업을 설립해 관련 인력, 기술 및 자산을 전부 이전할 계획이라며 창안자동차가 첫 번째로 지분 투자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창안자동차도 전날 선전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화웨이와 투자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화웨이가 분사 예정인 스마트카 기업에 최대 40% 지분을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창안자동차의 구체적인 지분 비율과 출자 금액 및 기한 등은 향후 별도로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화웨이에 따르면 분사 기업의 사업 범위는 스마트 주행 솔루션, 스마트 운전석, 스마트 자동차 디지털 플랫폼, 스마트 자동차 클라우드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이며 기업명과 지배구조 등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화웨이는 분사를 통해 안드로이드와 애플 iOS가 스마트폰의 기본 플랫폼으로 자리 잡은 것처럼 자동차 분야에서 우선 중국 시장을 중심으로 훙멍을 기본 플랫폼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위청둥 화웨이 상무이사는 이날 MOU 체결 행사에서 "우리는 중국 자동차산업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오픈 플랫폼을 구축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해당 오픈 플랫폼을 선도할 기업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왔다"며 "창안자동차와 협력을 심화함과 동시에 더 많은 완성차 업체와 손잡고 중국 자동차 산업 굴기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화웨이는 자동차 제조사들과 손잡고 소프트웨어 생태계 구축을 시작했다. 지난 9월 출시된 화웨이와 전기차 제조업체 사이리스(세레스)가 합작한 전기차 브랜드 아이토의 원제 M7에는 훙멍 OS 3.0 버전이 내재됐고, 이달 출시된 중국 국영 완성차 제조업체 치루이와의 합작 모델 즈제 S7에는 훙멍 OS 4.0버전 기술이 적용된 콕핏이 탑재됐다. 원제는 출시 한 달 만에 6만대, 즈제는 예약 판매 일주일 만에 1만대 판매를 기록하는 등 뚜렷한 성과도 거뒀다. 

화웨이 관계자는 "원제, 즈제의 인기에 힘입어 화웨이의 스마트카 사업은 훙멍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창안자동차는 이날 개장 20분 만에 상한가를 찍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