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테마株 다시 기승… 한동훈 관련주 '들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이레 기자
입력 2023-11-20 18:1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31011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3.10.11[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내년 4·10총선이 5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주식시장에 정치테마주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총선 출마설이 불거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경우 학연·지연·혈연 등 연관성이 있는 기업들 주가가 일제히 상한가를 기록했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시험인증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디티앤씨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1150원(29.87%) 오른 5000원에 마감했다. 

디티앤씨 계열사인 디티앤씨알오의 이성규 사외이사가 한 장관과 서울대 법대·콜럼비아 대학 로스쿨 동문인 점이 부각됐다. 디티앤씨알오 주가도 850원(14.55%) 뛴 6690원으로 장을 마쳤다. 장 중 상한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크게 오른 종목 대부분은 한 장관과 학연으로 연결돼 있다. 실제 디티앤씨와 디티앤씨알오를 비롯해 △썸에이지 △부방 △극동유화 △노을 등 대다수 상장사들의 사외이사가 한 장관과 대학 내지 고등학교 동문이다.

이날 썸에이지 주가는 42원(10.37%) 오른 447원에 거래를 마쳤고 부방은 815원(27.03%) 상승한 3830원, 극동유화와 노을은 540원(12.56%), 330원(5.45%) 4840원, 6390원으로 장을 끝냈다.

혈연으로 묶인 종목들의 주가 수익률은 동문보다 떨어졌다. 태양금속의 한우삼 회장, 디지캡의 한승우 대표이사, 유니드비티플러스의 한상준 대표이사 모두 한 장관과 같은 청주 한씨로 한 장관 테마주로 묶였다. 

태양금속과 유니드비티플러스 주가는 각각 55원(1.52%), 100원(1.12%) 오른 3675원, 9060원으로 거래를 종료했고 디지캡은 장 초반 크게 오른 상승분을 오후 들어 다 반납하고 하락 전환해 50원(0.86%) 밀린 5790원을 기록했다.

이밖에 한 장관 고향인 강원도 춘천 출신 기업으로 현재 코스닥시장에 상장돼 거래되고 있는 애드바이오텍도 지연에 따른 관련주로 엮이면서 이날 165원(4.74%) 상승한 3645원으로 거래를 끝냈다.

증권가는 한 장관 출마설에 힘입어 관련 테마주가 움직이고 있지만 정치테마주 자체가 가파르게 오른 뒤 되돌림이 빠른 만큼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순전히 정치 이벤트로 주가가 급격히 오른 정치테마주들은 원상복귀도 그만큼 빠르고 핵심 이벤트 전후로 가격 하락 폭이 더 크게 확대될 수 있다"며 "정치테마주라도 단순한 개연성보다는 종목의 펀더멘털(기초체력)을 보고 투자 의사를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