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 女사장 성희롱한 남자..."저랑 XX할 때도..." 막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11-14 07:37
도구모음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 남성 손님이 카페 여성 사장에게 성희롱을 한 사연이 알려지면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성희롱 진상 손님을 상대하는 카페 사장님'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지난 11일 낮 12시 40분쯤 모자를 쓴 한 남성이 카페로 들어온다. 

이 남성은 다짜고짜 카페 업주 A씨에게 "진짜 예뻐요. 나도 웬만하면 예쁘다고 안 하는데 당신은 예뻐"라며 "내가 진짜 웃긴 이야기 해줘도 돼요?"라고 말한다.

이에 A씨가 거절하지만 이 남성은 "남자를 잡아먹고 앉아 있잖아요. 기가 세, 기가 너무 세. 남자가 여자를 잡아…저랑 XX할 때도 올라탄다니까"라며 희롱한다. 

결국 A씨가 "죄송한데요, 그런 말씀하지 마시라. 그런 말씀하시면 경찰 부르겠다. 성희롱이다"라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이 남성은 계속 말을 하려 했고, A씨가 나가 달라고 부탁하자 "나는 있는 그대로 이야기한 건데"라며 억울해했다.

이 글을 작성한 글쓴이는 "사장님이 승무원 출신이라서 침착하게 대처했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글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추하다. 도대체 어떤 삶을 살았길래 저러고 다닐까(br***)" "여자들 무서워서 장사하겠나. 성희롱 처벌이 강해지면 될 텐데... 녹음기를 들고 다닐 수도 없고(mo***)" "강력 처벌해라. 미친 인간이 돌아다니게 놔두면 안 된다. 말로 하는 폭력도 폭력이다(se***)"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