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가 어디?" 물은 중년 남성…커피 30잔 사준 까닭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노유진 기자
입력 2023-11-10 15:2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갈무리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갈무리]

"부대가 어디입니까?"

지난 8일 여주휴게소에서 점심 식사하러 온 군인들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한 중년 남성이 조용히 다가와 물었다. 이에 인솔 간부였던 A씨가 '육군 6사단'이라고 밝히자 곧바로 "나도 1986년도 6사단 수색대 출신"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이 남성은 너무 반갑고 고맙다며 약 30명에 달하는 부대원 전원에게 커피를 사준 뒤 떠났다.

이 같은 사실을 군 관련 제보 채널이자 SNS인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를 통해 밝힌 A씨는 "군 생활 20년 만에 말로만 듣던 이런 경우를 직접 경험하게 됐다"며 "울컥했다"고 전했다. 출장 시 식대 8천원을 넘기지 말라고 해 단체로 라면에 공깃밥을 주문하고 기다리고 있던 와중에 "어느 멋진 중년의 신사로 인해 군복이 자랑스러워졌다"는 A씨는 거듭 감사함을 표현했다.

한편, 푸른 별을 상징으로 하는 청성부대는 6·25전쟁 당시 단 한 차례도 패한 적이 없으며 압록강까지 가장 먼저 진격한 부대다. 현재는 강원 철원 지역 휴전선의 최전방 GOP와 GP 경계 근무 임무를 맡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