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서 대변 보고 앞차에 X을 쓰윽...차주 "더러운 XX" 분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3-11-08 14: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주차장에서 용변을 보고 그 용변을 닦은 손을 앞 차에 닦은 황당한 사연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비 오는 날 X 싸고 차에 X 묻히고 갔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경기도 남부에 산다고 밝힌 작성자 A씨는 "바닥 X 치우면서 폐쇄회로(CC)TV를 돌려보며 알았는데, 이 정신 이상한 XX가 손으로 닦고 차 트렁크 여기저기에 묻히고 갔다"고 전했다.

이어 "손끝으로 물 두드리듯 묻혀서 여러 번 XX를 닦고 갔다. 더러운 XX"라며 분노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특히 A씨는 "사람이 너무 급하면 어쩔 수 없다"면서도 "주차장 옆에 상가가 있는데도 화장실에 가지 않고 차에 묻히는 건 정신 이상자 같다"고 설명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왜 저러고 사냐", "아무리 급해도 말도 안 된다", "개보다도 못하다" 등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