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테크가 국가 경쟁력…정부 스타트업 육성 앞장서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3-11-01 15:5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아산나눔재단·코스포 등 스타트업코리아 정책 제안 발표

  • 국내 기후테크 스타트업 비중 4.9% 불과…"인센티브, 규제 혁신 필요해"

사진아산나눔재단
1일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스타트업코리아 정책 제안 발표회'에서 패널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김소희 재단법인 기후변화센터 사무총장, 제현주 인비저닝파트너스 대표, 김종규 식스티헤르츠 대표, 민명준 리하베스트 대표, 이상욱 포엔 이사. [사진=아산나눔재단]

국내 기후테크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부의 지원과 규제 철폐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일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국내 기후테크 스타트업 육성과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정책 제안 발표회에서 이 같은 주장이 제기됐다.

기후테크는 ‘기후(Climate)’와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온실가스 감축과 수익을 창출하는 혁신기술을 뜻한다. 탄소중립 시대를 맞아 기후테크 시장 역시 성장하고 있다. 

보스턴컨설팅그룹(BCG)에 따르면 오는 2050년까지 글로벌 기후테크 누적 시장 규모가 최대 60조 달러(8경 730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투자 규모 역시 2020년 226억달러(27조8000억원)에서 지난해 701억달러(86조3000억원)로 늘었다. 

그러나 국내 기후테크 시장은 낙후됐다는 평가다. 이날 공개된 국내 기후테크 산업 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스타트업 중 기후테크가 차지하는 비중은 4.9%에 불과하다. 2022년 기준 기후테크 투자 규모도 상위 10개국보다 평균 7.5배 낮은 수준이다. 

국내 기후테크 시장이 열악한 이유는 규제가 원인으로 꼽힌다. 실제로 글로벌 톱(Top) 100 기후테크 스타트업의 34%가 한국 진출 시 규제로 사업화가 어렵다고 답했다. 

현장 발표를 맡은 문상원 삼정KPMG 상무는 “기후테크가 탄소중립 필수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도 관련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며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정책 지원으로는 △기후테크 산업 활성화 위한 인센티브 제도 운영 △기후테크 보조금 정책 확대 △기술 실증 지원 확대 △ 혁신조달 정책 보완·확대 등을 제안했다.

패널토론에서는 기후테크 산업 현장에서 겪은 애로사항들이 쏟아졌다. 

김종규 식스티헤르츠 대표는 “기후테크 산업에 뛰어든 스타트업들의 사업 영역별로 담당 부처가 복수로 존재한다”며 “부처 간의 이해관계 때문에 사업화하기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기후테크 산업 등 에너지 정책을 독립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기후에너지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발표회는 아산나눔재단과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공동 주최했다. 현장에는 △김상협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위원장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 △임상준 환경부 차관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