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윤수 부산교육감, 부산연탄은행 후원회장으로 밝힌 발언 '지지와 공감' 얻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부산=손충남 기자
입력 2023-10-30 15: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연탄은행 소개, 온정의 손길 넘치는 계절 기대

하윤수 부산광역시 교육감이 최근 개인SNS 페이스북을 통해 부산광역시 교육감이 아닌 부산연탄은행 후원회 후원회장으로서 밝힌 발언이 부산시민들의 큰 지지와 공감을 얻고 있다 사진부산교육청
하윤수 부산광역시 교육감이 최근 개인SNS (페이스북)을 통해 부산광역시 교육감이 아닌 부산연탄은행 후원회 후원회장으로서 밝힌 발언이 부산시민들의 큰 지지와 공감을 얻고 있다. [사진=부산교육청]
하윤수 부산광역시 교육감이 최근 개인SNS (페이스북)을 통해 부산광역시 교육감이 아닌 부산연탄은행 후원회 후원회장으로서 밝힌 발언이 부산시민들의 큰 지지와 공감을 얻고 있다.
 
하 교육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2020년 9월부터 부산연탄은행 후원회 후원회장으로 위촉받아 활동하고 있습니다. 바쁜 일정 속에 자주 찾아뵙지는 못하지만 시간이 허락할 때면 부산연탄은행을 찾아 봉사를 하며 늘 좋은 기운을 받아오곤 합니다”고 적었다.
 
이어 “사람은 누구도 혼자서 살아갈 수 없는 존재입니다. 서로 보듬어주고 이해해주고 힘을 주는 사람이 옆에 한 명이라도 있다면 앞으로 나아갈 힘을 얻을 수 있습니다. 부산연탄은행은 어려운 이웃에게 이런 힘을 주는 역할을 해오고 있는 단체입니다.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배고픈 날이 없도록, 외롭지 않도록 우리 이웃들의 삶이 좀 더 풍요로워질 수 있도록 힘을 주는 역할을 해오고 있는 단체입니다. 또, 배움의 허기짐이 없도록, 평생교육센터와 더함청소년센터, 작은도서관,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도 함께 운영하고 있습니다”며 부산연탄은행을 소개했다.
 
해당 글은 30일 오후 3시 기준 게시한 지 1시간 만에 340개 이상의 공감과 지지 얻으며 온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하 교육감은 “이웃들에게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나무처럼 든든한 버팀목이 돼 따뜻한 나눔의 손길을 보내어 주시는 '부산연탄은행 강정칠 목사님' 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연탄은 연탄 구멍이 22개이며 무게는 3.65킬로그램이다. 연탄 한 장당 6시간 정도 온기를 전달한다. 보통 한 가정에 하루 4장 정도 소요되는 것이다. 이번 겨울은 어려운 이웃들이 추운 겨을을 보내는데 연탄으로 힘들어 하시지 않도록 많은 분들이 봉사하고 연탄이 늘 가득 채워져 빈 창고가 없도록 온정의 손길이 넘쳐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