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서 럼피스킨병 확진…전북에서 2번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주=김한호 기자
입력 2023-10-30 14:2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북도, 발생농장 54두 살처분 처리…인근 사육 소 7750여두 긴급 백신접종 추진

전북 임실군에서 럼피스킨병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사진임실군
전북 임실군에서 럼피스킨병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사진=임실군]
전북도는 30일 54두의 한우를 사육하는 고창군 해리면 소재 농장에서 럼피스킨병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지난 29일 해당 한우농가에서 공수의 농가 예찰 중 피부 병변 등 임상증상이 발견돼 동물위생시험소 정밀검사 및 농림축산검역본부의 확인검사를 통해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

전북에서는 부안군에 이어 두 번째다.

도는 해당 농가 한우 54마리에 대해 살처분 명령을 내렸고, 초동방역팀을 현장에 투입해 반경 10㎞ 내 방역지역 한우농장 166호(7757두)에 소독 및 방역조치를 취하고 럼피스킨병 백신 우선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럼피스킨병이 확산하지 않도록 신속하게 백신접종을 실시하고, 농가에서는 해충방제 등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