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청, 中 기업 '룽바이'와 이차전지 생산공장 건립 투자 협약 체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3-10-30 14:2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조 2000억 투자…올 연말 생산공장 착공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과 유상열 룽바이그룹 총재 겸 룽바이코리아 대표이사가 30일 이차전지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맺고 있다 왼쪽부터 강임준 군산시장 김관영 전라북도지사 유상열 룽바이그룹 총재 겸 룽바이코리아 대표이사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 조현찬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단 사업단장 사진새만금개발청
강임준 군산시장(왼쪽부터), 김관영 전라북도지사, 유상열 룽바이그룹 총재 겸 룽바이코리아 대표이사,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 조현찬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단 사업단장이 30일 이차전지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청이 중국 이차전지 글로벌 기업인 '룽바이그룹'이 설립한 룽바이코리아 뉴에너지머테리얼스와 생산공장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맺었다.

새만금개발청과 전라북도, 군산시, 한국농어촌공사는 30일 룽바이코리아와 전구체·황산염 생산공장 건립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구체는 이차전지 양극재의 핵심 원료로 니켈, 코발트, 망간 등 원료들을 섞은 화합물이다.

룽바이코리아는 1조2000억원을 투자해 올해 말 새만금 국가산단에 전구체 생산공장을 착공하기로 했다. 약 16만㎡(4만8000평) 부지에 총 2단계로 추진하는 이번 투자는 올해 말 착공해 1단계는 2025년 상반기, 2단계는 2026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인력 800여 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새만금개발청은 이번 투자가 이차전지 소재 공급망 안정화와 함께 외국인직접투자(FDI) 유입, 무역수지 개선,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국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에 국내외 이차전지 분야 선도 기업들이 대거 입주하면서 명실상부 이차전지 특화단지로 부상하고 있다"며 "이에 더해 현재 공을 들이고 있는 대규모 투자 건들이 기업 밀착 관리와 맞춤형 지원으로 하반기 중에 결실을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만금청은 현 정부 들어 이차전지를 중심으로 7조8000억원에 달하는 투자 유치를 달성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