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청약경쟁률 상위 10곳 중 7곳 '공공택지'···1순위 평균 102대 1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10-30 17:3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연합뉴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 아파트. [사진=연합뉴스]

지속적인 분양가 상승의 영향으로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공공택지 청약경쟁률이 치솟고 있다.

30일 양지영R&C연구소가 청약홈과 부동산114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1월~10월 27일 현재) 서울을 제외한 청약 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10개 단지 가운데 7개 단지가 공공택지인 것으로 조사됐다. 공공택지 7개 단지의 1순위 평균경쟁률만 102대 1이다.

1순위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단지는 지난 24일 진행된 '동탄레이크파크 자연& e편한세상'의 1순위 청약은 올해 전국에서 공급된 단지 중 최다 청약 접수 기록을 세웠다. 554가구 모집에 13만3042명이 몰려 평균 240.1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공공택지에 아파트가 들어서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주변 아파트보다 2억~3억원가량 저렴한 ‘로또청약’으로 불렸다.

다음으로는 역시 공공택지인 인천 '검단신도시 롯데캐슬 넥스티엘'로 1순위 평균 111.51대 1로 청약을 마감했다. 3위는 강동구 천호뉴타운에 위치한 'e편한세상 강동 프레스티지원'으로 85.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방 공공택지 인기도 높았다. 4위에는 전북 전주시 '에코시티한양수자인디에스틴'으로 85.39대 1을 기록했다. 이어 △경기 평택 '호반써밋 고덕신도시 3차'(82.33대 1) △청주 '신영지웰 푸르지오 테크노폴리스 센트럴'(73.75대 1) △'둔산자이아이파크'(68.67대 1)△경기 파주 '운정 자이 시그니처'(64.31대 1) △더샵 '강동센트럴시티'(59.3대 1)△청주 '해링턴 플레이스 테크노폴리스'(57.59대 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최근 분양가 상승 흐름이 가파른 가운데 공공택지의 경우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상대적으로 가격 경쟁력이 높아 청약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기준 전국 민간아파트의 ㎡당 평균 분양가격(공급면적 기준)은 502만3000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월 대비 0.27%, 작년 동월 대비로는 11.51% 상승한 것이다. 

양지영 소장은 "공공택지에 공급돼 주택법에 따라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책정된다"며 "여기에 교통, 교육, 편의시설 등 정주 여건이 체계적으로 갖춰지는 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