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장염 확인 위해 배눌렀다"...'탈북청소년 성추행' 목사 혐의 부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백소희 기자
입력 2023-10-30 14: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탈북 청소년들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목사 천모씨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23821 nowwegoynacokr 사진연합뉴스
탈북 청소년들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목사 천모씨가 8월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탈북 청소년들을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목사 천모씨(67)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천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29부(김승정 부장판사) 심리로 30일 열린 첫 공판에서 "피해자 6명에 대해 대체로 강제추행 등의 행위를 한 사실 자체가 없다"며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천씨의 변호인은 "피해자 1명에 대해서는 신체접촉이 아예 없었던 것은 아니고, 배가 아프다고 해서 맹장염인지 확인하기 위해 배를 누른 사실은 있다"며 "추행이나 성적 학대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천씨는 2016년부터 올해 5월까지 자신이 교장으로 있는 탈북민 자녀 대상 국제학교에서 13~19세 피해자 6명을 8회에 걸쳐 추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강제추행)로 기소됐다.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지난 8월 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며 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지난 9월 천씨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천씨는 1999년부터 북한 주민 1000명의 탈북을 도와 해외 언론에서 '아시아의 쉰들러'라는 별칭이 붙기도 했다. 다음 공판은 내달 13일 열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