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18일 이스라엘 방문…가자지구 인도주의 지원·이스라엘 연대 강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10-17 10: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요르단 국왕·이집트 대통령·팔레스타인 수반도 만날 예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UPI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UPI·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8일(이하 현지시간) 이스라엘을 방문한다. 

17일 CNN·NBC 등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18일 이스라엘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스라엘 내각과 7시간 이상 긴 회의를 가진 뒤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 12일 이스라엘을 찾아 네타냐후 총리를 만난 후 요르단,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주변국을 방문하고 나흘 만에 다시 이스라엘을 재방문했다. 

블링컨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위기를 통해 이스라엘을 공격하려는 국가나 기타 단체에 대해 분명한 메시지를 강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로부터 민간인 사상자를 최소화하고 하마스에 도움이 되지 않게 가자지구 민간인 지원을 수행할 인도주의적 지원을 가능하게 하는 방법을 들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방문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초청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7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이스라엘 공습을 시작한 후 양 정상은 5차례 전화회담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NBC는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이 이집트로부터 팔레스타인 미래를 논의하는 회담에도 초청을 받았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 방문 후 요르단, 이집트 등 인접국들을 방문해 정상 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요르단 암만에서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과 만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커비 조정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하마스가 팔레스타인 국민을 대표하지 않는다는 점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방문은 하루 일정으로 진행될 거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문에 앞서 주요 정치 인사들이 이스라엘을 찾는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캐시 호철 뉴욕주 주지사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이날 연대의 의미로 이스라엘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