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대양제지, 2년 8개월 만에 거래 재개 첫날 급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수영 기자
입력 2023-10-17 09: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대양제지 홈페이지 캡처
[사진=대양제지 홈페이지 캡처]
골판지 전문 제조업체 대양제지가 2년 8개월 만에 매매 거래가 재개된 첫 날 급락하고 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9시 19분 현재 대양제지는 전 거래일 대비 620원(15.12%) 내린 3480원에 거래 중이다.

대양제지는 2020년 10월 발생한 대형 화재로 영업정지를 결정하면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해 2021년 2월 주권매매 거래가 정지됐다.

하지만 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가 전날 상장유지 결정을 내리면서 이날부터 거래가 재개됐다. 대양제지는 주식분산기준 미달을 사유로 지난 4월 18일 관리종목지정 사유가 추가됐다. 관리종목 지정일로부터 1년 이내 사유가 해소되지 않는 경우 상장폐지 사유에 해당할 수 있다. 

회사는 투자자 보호를 위해 단계적 자기주식 처분, 자진 상장폐지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