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메디허브, 1:1 컨설팅 지원… 입주기업 외에 지역의료분야 확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이인수 기자
입력 2023-10-15 14: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지역기업까지 애로사항 해결 지원

케이메디허브는 무료 11 컨설팅 지원을 지역의료분야 기업까지 확장한다 사진케이메디허브
케이메디허브는 무료 1:1 컨설팅 지원을 지역의료분야 기업까지 확장한다. [사진=케이메디허브]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는 현재 입주기업에게만 지원하던 무료 1:1 컨설팅 지원을 지역의료분야 기업까지 확장한다고 15일 전했다.
 
케이메디허브의 ‘지역기업 전담관리 지원사업’을 통해 대구‧경북지역 내 의료산업 기업은 누구나 신약‧의료기기 연구개발 기획에서부터 시제품 제작, 전임상, 시험검사 및 인허가, 사업화에 이르기까지 전주기 1:1 무료컨설팅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케이메디허브는 작년 3월부터 해당 사업의 전신인 ‘입주기업 전담 관리제도’를 첨복단지 내 기업 대상으로 지원했다. 기업들의 반응이 매우 긍정적인 데다, 추가 지원요청이 많아 올해 3월부터는 첨복단지 인근지역 기업으로까지 지원범위를 확대해 왔다.
 
올해 상반기부터 첨복단지에 인접한 신서의료R&D 특구 4개 기업을 추가 지원 중이며, 10월부터는 지원대상 범위를 대구‧경북지역 기업으로까지 확대했다.
 
이번 ‘지역기업 전담관리 지원사업’은 재단이 보유한 우수 연구인력 및 장비 인프라를 활용해 단지 내 입주기업의 연구역량 제고와 사업화 촉진을 위해 제공하는 현장 중심의 수요자 맞춤형 컨설팅 지원제도이다.
 
케이메디허브 연구원을 전담 관리자(PM)로 선정해 기업이 필요로 할 때 언제든지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기업에 매우 실효성 있는 제도이다.
 
또한 식약처에서 케이메디허브로 파견근무 중인 규제지원팀을 중심으로 의료기기 인허가 및 GMP, 의료기기 규제지원에 관한 상담도 지원하고 있다.
 
이 밖에도 케이메디허브는 대구본부세관과 공동으로 관세행정 교육과 의료제품 해외 수출입 애로사항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 컨설팅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은 이러한 혜택을 무료로 지원받을 수 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경기 불황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료산업 기업들에 도움을 주고 싶고, 케이메디허브와 함께 의료기업이 성장하길 바란다”라며 “재단이 보유한 우수인력과 연구인프라를 활용하여 기업들과 함께 성공사례를 만들어 가고,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 더욱 많은 기업이 재단에 찾아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