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저신용자 대신 주담대...땅 짚고 헤엄친 인터넷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한지 기자
입력 2023-10-15 15: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카카오뱅크, 전체 이자수익 약 34% '주담대'

  • 신용대출 비중 감소세...올해 상반기 14.1%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저신용자 신용대출'을 목적으로 출범한 인터넷전문은행이 주로 주택담보대출(주담대)로 수익을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은행이 '포용금융 실천'이라는 출범 취지와 갈수록 멀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또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규모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약속한 금융당국도 '포용금융 실현'을 외면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15일 금융감독원이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올해 상반기 주담대 이자수익으로 총 3245억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전체 이자수익(9593억원)의 33.8%에 해당한다. 반면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이자수익은 1354억원으로, 전체 이자수익의 14.1%에 불과했다.
 
카카오뱅크의 전체 이자수익에서 주담대 이자수익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년 꾸준히 늘고 있다. 2020년 상반기 12.8%(376억원)에 불과했던 주담대 이자수익은 지난해 상반기 24.4%(1358억원)를 거쳐 하반기 29.5%(2173억원)로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그 비중이 34%에 육박했다.

반면 신용대출 이자수익 비중은 최근 감소세에 접어들었다. 2021년 상반기 7.9%(272억원)였던 신용대출 이자수익 비중은 지난해 하반기 14.7%(1081억원)로 늘었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14.1%(1354억원)로 감소했다. 올해 상반기만 놓고 보면 주담대 이자수익(3245억원)이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이자수익(1354억원)의 2.4배에 달하는 셈이다.

이는 카카오뱅크가 개인신용대출보다 주담대 잔액을 빠르게 늘려왔기 때문이다. 실제 2020년 상반기 3조원대 규모였던 주담대 잔액은 올해 상반기 17조원대로 크게 늘었다. 그러나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같은 기간 12조원에서 14조원으로, 약 2조원 늘리는 데 그쳤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케이뱅크도 마찬가지다. 케이뱅크의 주담대 이자수익은 2021년 상반기 6.3%(55억원)에서 하반기 6.8%(102억원), 2022년 상반기 10%(207억원)에서 하반기 11%(346억원)로 매년 늘었다. 이어 올해 상반기에는 14.8%(616억원)까지 상승했다.
 
인터넷은행이 자산 건전성 관리 차원에서 주담대에 집중한 나머지 '포용금융 실천'이라는 본래 목적에서 멀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지난 2021년 인터넷은행은 중·저신용자에 대한 대출 공급을 확대하는 등 포용금융을 실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금융당국 또한 포용금융 실현에 소극적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021년 5월 인터넷은행의 포용금융 실현을 도모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경기 여건 변화에 따라 대출 잔액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점, 또 고정적인 목표가 인터넷은행의 경영 경직성을 강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포용금융 기준을 탄력적으로 반영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강경훈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는 "인터넷은행은 올해 말까지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 30%'라는 목표를 설정했다"며 "현재 잔액 기준은 경직적이고 중도상환 등으로 비중 관리에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경기 여건 등을 반영해 탄력적으로 운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