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프낙' 파리 거점 매장서 부산엑스포 브랜드 마케팅 진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진희 기자
입력 2023-10-09 17: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LG가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세계 곳곳에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LG는 현지시간 2일부터 프랑스의 대표적인 유통채널 ‘프낙(FNAC)’의 파리 거점 매장 4곳에서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지원하는 옥외광고를 선보이고 있다고 9일 밝혔다.

LG가 옥외광고를 선보인 ‘프낙(FNAC)’ 매장 4곳이 위치한 ‘샹젤리제(Champs-Elysees) 거리’, ‘생 라자르(Saint Lazare) 기차역’, ‘레퓌블리크(Republique) 광장’, ‘떼흔느(Ternes) 지역’ 등은 유동 인구가 많은 파리의 명소다.

아름다운 거리로 손꼽히는 샹젤리제 거리에 위치한 ‘프낙(FNAC)’ 매장은 파리의 대표적 랜드마크인 콩코르드 광장과 개선문도 가까이 있어 파리 시민과 관광객으로 붐비는 파리의 대표 매장이다.

LG는 ‘프낙(FNAC)’ 매장 외에도 9월 초부터 11월 말까지 프랑스 파리 샤를드골 국제공항 내 6개의 대형 광고로 ‘부산엑스포’ 유치를 응원하고 있다.

10월 말부터는 파리 시내버스 약 2000대에 ‘2030 부산엑스포’를 알리는 광고를 운영하며, 11월 초부터는 파리 도심에 약 300개의 광고판을 집중적으로 배치해 ‘2030 부산엑스포’를 적극 알린다.

또한 10월 중순부터 영국 런던에서 현지 대표적 명물인 2층 버스에 래핑광고를 선보이고, 벨기에 브뤼셀 중앙역 인근에서 대형 광고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광고로 ‘2030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앞서 LG는 유동 인구가 많아 광고 효과가 높은 세계 주요 국가의 랜드마크에서 ‘2030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를 해왔다. 지난해 6월부터 세계적 명소인 미국 뉴욕의 타임스스퀘어와 영국 런던 피카딜리광장의 대형 전광판에도 홍보 영상을 상영하며 ‘2030 부산엑스포’를 알리고 있다.

구광모 ㈜LG 대표 등 LG의 주요 경영진들도 엑스포 개최지가 최종 발표되는 11월 말까지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주요 전략 국가를 대상으로 각국에서 유치 교섭 활동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샹젤리제 거리’에 위치한 ‘프낙FNAC’ 매장에 선보인 LG의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옥외광고 사진㈜LG
’샹젤리제 거리’에 위치한 ‘프낙(FNAC)’ 매장에 선보인 LG의 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옥외광고 [사진=㈜LG]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