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일베, '차별·비하' 표현 가장 많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영훈 기자
입력 2023-10-09 14: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출처정필모 의원실
출처=정필모 의원실
인터넷 사이트 중 ‘디시인사이드’와 ‘일간베스트’에서 가장 많은 차별·비하 표현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정필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 동안 디시인사이드와 일간베스트는 각각 2622건, 1475건의 시정요구를 받았다. 이를 합산한 수치는 4096건으로 전체(4735건) 중 87%를 차지했다.
 
특히 차별·비하 관련 게시물이 많았다. 올 8월까지 이뤄진 관련 시정요구만 1326건으로 작년 전체 건수(1222건)를 이미 넘어섰다. 디시인사이드의 경우 929건으로 두 번째로 많은 건수를 기록한 일간베스트(306건)보다도 3배 이상 많았다.
 
방심위는 성별 혹은 지역, 인종 ‧ 국가, 장애 여부, 나이 등에 대한 혐오를 조장하는 차별·비하 표현 정보에 대해 삭제, 접속차단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 국내 유통정보는 해당 정보를 삭제하고, 해외에서 유통됐다면 접속을 차단한다.
 
정 의원은 “온라인상 차별·비하 표현이 우리 사회 갈등과 분열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고, 특정 집단의 명예와 존엄성을 해칠 우려도 있다”며 “특정 인터넷 커뮤니티 중심으로 이러한 표현이 많다는 건 반드시 조치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